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연세대생 '성역없는 수사, 철저한 진상규명' 시국선언 ⓒ 권우성
시국선언 서명하는 연세대생들 ⓒ 권우성
연세대생 '성역없는 수사, 철저한 진상규명' 시국선언 ⓒ 권우성
연세대 총학생회(회장 박혜수)가 28일 오후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학생회관앞에서 '최순실게이트' 관련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초유의 국기문란, 국정농단 사태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붕괴되었고, 현 정권은 정당성을 잃었다. 그 중심에 대통령이 있었음을 온 국민이 똑똑히 확인했다'며 성역없는 수사, 철저한 진상규명, 엄정 처벌 등을 요구했다.

수백명의 학생들이 기자회견장을 에워싸고 지켜보며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총학이 마련한 서명에도 참여했다. 

[연세대학교 시국선언문]

- 국가의 근간이 파괴되었다. 우리는 우리의 분노와 절망의 목소리가 흐트러지지 않고 시대의 흐름이 될 수 있도록 다음을 단호히 선언한다. -

"대한민국 헌법 제1조 2항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대통령은 국가의 원수로서 그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대통령은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헌법과 법률에 따라 보장하고 또한 헌법과 법률에 따라서만 제한할 수 있다. 이것은 법치주의의 근간이고 누구도 침해해서는 안 되는 불가침원칙이다. 적어도 우리는 이 원칙을 신뢰해왔기에, 현실의 아픔에도 참을성 있게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아 왔다.

최근 '비선실세'라는 생소한 단어가 포털 사이트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비정상의 체계로 가장 강력한 힘을 휘두르는 사람. 당혹스럽게도 비선실세는 모든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법에 따라 수호해야 마땅한 박근혜 대통령 뒤에 숨어 있었다. 그는 재단을 통해 대기업에 거액을 요구했다는 의혹부터 대통령으로부터 연설문, 국가기밀, 외교정책, 인사정보까지 받아보며 국정에 깊숙이 관여하였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다. 대통령은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권력을 독단으로 개인에게 부여하고 말았다. 국민은 분노와 참담함을 금할 수 없었다.

보이지 않는 권력은 국민의 시선으로부터 숨는다. 통제도 받지 않고 책임도 지지 않는다. 무소불위의 힘은 법 위에서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원하는 때 원하는 방식으로 제한했다. 국민은 실체조차 알지 못한 채 국민을 배척하고 배제하는 현 정권의 부당한 통치에 끊이지 않을 한탄을 이어왔다. 오늘의 대한민국은 대통령이 아닌 군주를 둔 국가란 말인가? 초유의 국기문란·국정농단 사태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붕괴되었고 현 정권은 정당성을 잃었다.

국가의 근간이 파괴된 오늘, 그 중심에 대통령이 있었음을 온 국민이 똑똑히 확인한 오늘, 우리는 이를 시국이라 칭하지 않을 수 없다. 시국의 사태에 우리의 소임은 권력의 실체를 낱낱이 파헤치고 자유와 권리의 수호를 위하여 국가의 근간을 바로 잡는 것임이 분명하다. 그렇기에 우리는, 오늘 연세에서 다음을 요구한다.

하나. 국민을 기만하고 국가의 근간을 더럽힌 당사자들을 성역 없이 수사하여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


하나. 국가의 규범을 어긴 자를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하라.


하나. 과정과 결과를 국민에게 숨김없이 공개하여 모든 부정을 근절하라.

박근혜 정권은 국민의 요구에 책임으로 답하라. 국민의 투표로 당선된 대통령은 주권자의 무게를 기꺼이 견뎌야한다. 숨겨온 의혹들이 하나둘씩 밝혀지는 오늘, 사건을 축소하거나 책임을 회피하는 '녹화된 사과'는 국민의 분노만 가중할 뿐이다. 진정으로 죄를 인정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 이것만이 국민의 신뢰와 정권의 정당성을 회복하는 유일한 길이다.

대한민국이 위기에 처했을 때, 연세는 행동하는 지성으로 역사를 이어왔다. 우리가 작금의 부정과 부당함에도 목소리를 내지 않는다면 대한민국의 역사는 더는 이어질 수 없다. 분노와 절망으로 가득한 우리의 목소리가 흐트러지지 않고 역사를 잇는 힘이 될 수 있도록, 연세는 다시 시대의 흐름이 되어 함께할 것이다.

연세대학교 총학생회

연세대생 '성역없는 수사, 철저한 진상규명' 시국선언 ⓒ 권우성
연세대생 '성역없는 수사, 철저한 진상규명' 시국선언 ⓒ 권우성
연세대생 '성역없는 수사, 철저한 진상규명' 시국선언 ⓒ 권우성
연세대생 '성역없는 수사, 철저한 진상규명' 시국선언 ⓒ 권우성
연세대생 '성역없는 수사, 철저한 진상규명' 시국선언 ⓒ 권우성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