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청와대의 '우병우 감싸기' 비판한 조응천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이자 검사 출신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민주주의회복 TF 기자회견에 동석해, 우병우 민정수석 특별감찰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마이크를 잡고 있다. 조 의원은 이 자리에서 "(대통령에게) 국민의 뜻이 무엇인지 정말 냉철하게 살펴봐주시라는 마지막 부탁을 드리고 싶다"라며 청와대의 우병우 감싸기를 강하게 비판했다. ⓒ 남소연
"대통령은 더 이상 특별감찰관을 흔들지 마시라."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대통령에게) 국민의 뜻이 무엇인지 정말 냉철하게 살펴봐주시라는 마지막 부탁을 드리고 싶다"라면서 청와대의 '우병우 감싸기'를 강하게 비판했다.

지난 7월 잘못된 보도자료를 배포해 자숙의 시간을 갖던 조 의원은 이날 오랜만에 국회 정론관에 나와 "이 정부 들어와 매년 납득할 수 없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라면서 청와대에 각을 세웠다. 그는 상기된 표정으로 박 대통령과 우 수석의 행태를 지적했다.

이날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18일 우 수석이 직권남용과 횡령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된 것에는 침묵한 채, 우 수석을 조사한 이수석 특별감찰관이 언론에 감찰 내용을 누설한 것만을 문제 삼았다(관련 기사 : 우병우 지키려고 이석수 때리는 청와대).

"청와대, 또 검찰에 가이드라인 제시"

조 의원이 "납득할 수 없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라고 말했 듯, 자신도 이른바 '십상시 문건' 유출로 재판을 받고, 청와대 비서관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관련 기사 : 맨몸으로 온 조응천 "나는 부끄러운 짓 한 적 없다").

조응천, 더민주 민주주의회복 TF 위원들과 나란히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이자 검사 출신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대통령에게) 국민의 뜻이 무엇인지 정말 냉철하게 살펴봐주시라는 마지막 부탁을 드리고 싶다"라며 청와대의 우병우 감싸기를 강하게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민주주의회복 TF 기자회견에 동석한 조 의원이 발언을 마친후 박범계 의원의 옆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은 박주민 의원. ⓒ 남소연
이날 조 의원과 함께 국회 정론관에 나온 더민주 민주주의회복TF 위원들도 "청와대의 초법적 입장 발표로 검찰은 우 수석의 비리 의혹에 대한 어떠한 수사도 할 수가 없게 됐다"라며 "권력남용에 대한 비등한 국민 여론을 무시하고 조응천 비서관만 기소했던 십상시 국기문란 사태를 다시 보는 듯하다"라고 당시 사건을 거론한 바 있다.

조 의원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 반복될 때마다 청와대에서는 '국기 문란이다' '국기를 뒤흔다는 사건'이라고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라며 "아마 이번에도 또 (우 수석을 향한) 보호기제가 발동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 의원은 "대통령께서 지난 대선 때 공약으로 마련하고, 직접 임명한 게 이석수 특별감찰관이고, (이 감찰관은) 열악한 여건에서나마 감찰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대통령은 대선 때의 다짐과 약속을 지키는 의미에서라도 이 감찰관을 흔들지 마라"라고 강조했다.

전날에도 조 의원은 40여 일 만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아직 힘이 있는 우 수석은 아마 특별감찰관에게 제대로 협조하지 않고 불평만 늘어놓은 것 같다, 특별감찰에 임하는 우 수석의 자세에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관련 기사 : '기밀 누설'에 '수사 의뢰' 맞대응, 새누리 정진석도 사퇴 촉구).

이어 조 의원은 "특별감찰관의 푸념 중에 눈에 띄는 말이 있다, '감찰은 원래 기관장 힘 입어 진행하는 것인데 감찰 받는 쪽에서 그러고 있으니'"라며 "여기서 특별감찰관이 말하는 기관장은 누구일까, 아마 대통령께서 힘을 실어주지 않았던 모양이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더민주 민주주의회복TF는 "대통령은 비리의혹에 눈 감고 오로지 제 식구 감싸기만 해서는 안 된다"라며 "이제 우 수석을 해임해야 한다, 민정수석의 자리에 있는 한 국민 어느 누구도 수사의 공정성을 믿지 않는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라고 발표했다.
댓글2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