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부산경남

포토뉴스

고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영상 지켜보는 유가족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공식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씨, 아들 노건호씨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이 고 김대중,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전 모습이 담긴 특별추모 영상을 지켜보고 있다.ⓒ 유성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7주기 추도식, 묵념하는 참여정부 인사들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공식 추도식에 참석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의원, 문희상, 이병완, 문희상, 이해찬 노무현재단이사장이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 묵념을 하고 있다.ⓒ 유성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7주기 추도식, '임을 위한 행진곡'에 입 다문 정진석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공식 추도식에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마친 뒤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퍼지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맨 오른쪽)가 입을 다문 채 이를 지켜보고 있다.ⓒ 유성호
일곱 번째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추도식에 많은 정치인들이 함께 했다. 특히 야당 국회의원과 제20대 총선 당선인들이 거의 대부분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와 강기윤 국회의원(경남도당 위원장), 더민주 김종인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등이 참석했다.

봉하마을 사저·묘역 입구 등에 모여 있던 시민들은 특히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소속 정치인들이 지나갈 때마다 '환호'하기도 했다.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와 제20대 총선 더민주 김경수(김해을)·표창원 당선인(용인정),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노회찬 당선인(창원성산), 더민주 정청래 의원 등이 지나갈 때 사람들이 이름을 연호하거나 사진을 찍기도 했다.

또 더민주 정세균 의원과 김두관 당선인(김포갑),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아들인 김홍걸씨 등이 지나갈 때 사람들은 이름을 연호하기도 했다.

"정권교체 통해 못 다 한 개혁을 이루어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헌화하는 안철수-천정배-박지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공식 추도식이 열린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천정배 공동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가 고인의 넋을 기리며 헌화하고 있다.ⓒ 유성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헌화하는 심상정-노회찬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공식 추도식이 열린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노회찬 원내대표가 고인의 넋을 기리며 헌화하고 있다.ⓒ 유성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7주기 추도식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공식 추도식이 열린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은혜, 김용익 의원과 이재정, 김두관 당선자가 고인의 넋을 기리며 헌화하고 있다.ⓒ 유성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7주기 추도식 참석한 표창원-손혜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공식 추도식이 열린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손혜원 당선자가 고인의 넋을 기리며 분향하고 있다.ⓒ 유성호
야권 인사들은 고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면서 정권교체를 강조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거제 대우조선 노동자복을 입고 온몸으로 노동자들을 위해 싸웠던 때가 그립다"고 말했다.

노회찬 당선인은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퇴행하고 있는 속에, 노무현 전 대통령은 앞으로 정권교체를 하는 큰 길을 열어가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정권교체를 통해 못 다 한 개혁을 이루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어느새 7년이 갔다. 아쉬움도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야권 승리를 바탕으로 정권교체를 하는데 힘을 모으는 추도식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청래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국민들의 마음이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꽃이 진 뒤에야 봄이었음을 이제야 알게 되었다는 마음으로 추도식에 참석했다"고 말했다.

표창원 당선인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추도식이지만 슬프지 않고,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재호 당선인(부산남을)은 "전날 제사에 참석했다. 국회의원이 되어서 제사 지내러 오겠다했는데 그 뜻이 이루어져서 고맙고, 대통령님이 살아계셨다면 얼마나 좋아했을까 생각했다"며 "시민들이 만들어준 기적이지만 뿌리는 대통령이 시작했던 지역 균형 발전이다. 당선자들끼리 우리가 단결하고 주민들이 볼 때 잘한다는 이야기를 들어야 뿌리를 내린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인 권양숙 봉하재단 이사장이 "고맙다, 대통령이 계셨으면 얼마나 좋아하셨겠냐고 말씀했다"고 그는 전했다. 안철수 대표의 방문에 대해, 그는 "누가 오든 축제의 장으로 승화시켜야 한다. 노무현 정신을 계승하고 뛰어넘어 국민에게 필요한 안을 제시하고 희망을 갖고 있고, 줄 수 있는 지도자가 와야 한다. 노무현 대통령도 그걸 원했다"고 말했다.
태그:#노무현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오마이뉴스 장지혜 기자 입니다. 세상의 바람에 흔들리기보다는 세상으로 바람을 날려보내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