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서울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아들의 마지막 모습 공개한 세월호 유가족 ⓒ 유성호
ⓒ 유성호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 사흘째인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 YWCA에서 열린 청문회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동수 학생의 아버지 정성욱씨가 참고인으로 출석해 목포해양경찰청으로부터 건네받은 아들의 수습 당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날 정씨는 "아들의 마지막 모습을 공개해야 할지 많이 망설였다"며 "가족분들 중에서도 아이들을 안 본 사람이 있을거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씨는 "자식이 죽으면 가슴에 묻는다는 옛말이 있는데 저는 아직까지도 가슴에 묻을 수가 없다"며 "동수를 처음 봤을 때 목포해양경찰청에서 들고 온 사진을 위원님들이 한번 보시고 저희 가족들이 아이들을 묻을 수 있도록 해달라. 끝까지 진실 규명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청문회 방청석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던 유가족들은 눈물을 흘렸고, 이석태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도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세월호참사 특위 청문회, 수습사진 공개에 눈물 흘리는 유가족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동수 학생의 아버지 정성욱씨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 YWCA에서 열린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목포해양경찰청으로부터 건네받은 아들의 수습 당시 찍은 사진을 공개하자, 방청석에 앉아 있는 유가족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유성호
ⓒ 유성호
ⓒ 유성호
세월호참사 특위 청문회, 수습사진 공개에 눈물 흘리는 유가족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동수 학생의 아버지 정성욱씨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 YWCA에서 열린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목포해양경찰청으로부터 건네받은 아들의 수습 당시 찍은 사진을 공개하자, 방청석에 앉아 있는 유가족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유성호
ⓒ 유성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