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리즈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11.12 17:50l최종 업데이트 20.11.12 17:50l
    
11일, 얼굴에 분진이 잔뜩 묻어있는 노동자의 얼굴이 공개됐습니다. 그는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의 하청업체 '마스터시스템' 소속으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입니다.
 
이들이 일하는 장소는 쇳가루, 유릿가루 등 소재 분진이 공기 중에 떠다녀 반드시 규격에 맞는 방진마스크를 쓰고 일해야 합니다. 그러나 하청업체는 코로나19로 인한 수급 불가를 이유로 방진마스크 대신 '질 낮은' 마스크를 제공했습니다.

이를 본 차헌호 금속노조 구미지부 아사히비정규직지회 지회장은 1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 김용균 동지가 생각난다. 석탄화력발전소가 아니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이다. 회사는 3M 마스크에서 값싼 마스크로 바꿨다. 분진이 차단되지 않는다"라며 "비정규직은 기계다. 기계처럼 취급되고, 기계처럼 일한다"며 분노했습니다. 
 
전태일 열사가 떠난 지 50년이 지났지만, 노동 현실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9일부터 파업을 시작한 이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길 바라며,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