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리즈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10.14 15:39l최종 업데이트 20.10.14 17:54l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가 사망한 지 1년이 지났습니다. 설리는 이제 세상에 없지만, 그가 남긴 말들은 많은 이에게 위로를 주고 힘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김예은 모두의 페미니즘 대표는 14일 보도된 한겨레 <"설리의 '균열' 덕분에 '나'를 넘어 '우리'를 생각하게 됐다">에서 "의도했건 의도하지 않았건, 그냥 그렇게 자기 인생 태연하게 살아가는 모습이 되게 많은 힘이 되었던 것 같다"고 설리를 회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삶은 저 혼자 살아가는 것이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라고 했던 설리의 살아 생전 발언을 인용해 "연대가 정말 중요하다는 걸 알게 됐다. 이제는 설리와 비슷한 행보를 걷는 여성을 보면 큰 힘이 되지 않을지라도 꼭 응원을 보내야겠다고 다짐한다"고 전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