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2.21 17:46l최종 업데이트 20.02.21 17:46l
 
대구 신천지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가운데 이진오 세나무교회 목사가 종교 혐오에 대해 자신의 소신을 밝혔습니다. 이 목사는 2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에 감염된 분들이 신천지 신자들이냐, 아니냐는 중요하지 않다"면서 "감염된 분들은 그냥 사람이고 우리 국민이다. 어떤 종교, 어떤 신분, 어떤 국적을 가지고 있더라도 감염된 분들은 격리되어 치료받아야 하고 보호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 등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것은 감추고 폐쇄적일 때 더 심한 것 같다"면서 "종교도 마찬가지다. 교회가 다른 생각이나 종교에 대해 지나치게 폐쇄적이 되면 오히려 더 부패하고 더 잘못된 것들이 숨어들어 확산된다"며 더 큰마음으로 개방하고 이해하고 사랑하는 종교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