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9.10.29 12:06l최종 업데이트 19.10.29 12:06l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을 희화화하는 애니메이션을 공개해 논란이 된 가운데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애니메이션이고 풍자극이라고는 하지만 일국의 국가원수인 대통령을 발가벗기는 사람들은 역풍을 맞을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을 비판했습니다.

박지원 의원은 29일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노무현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 때 (한나라당이) 환생경제라는 풍자 연극을 만들어 얼마나 역풍을 맞았냐. 그런 일을 하면 국민들이 화낸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아무리 험한 정치라도 최소한 금도는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28일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 애니메이션 <오른소리가족> 2화 '벌거벗은 임금님'을 게시했습니다. 동화 <벌거벗은 임금님> 속 임금님을 문재인 대통령에 비유해 풍자한 것인데, 문제는 해당 영상에서 문 대통령이 전라에 가까운 모습으로 등장하고 마지막에 사망까지 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