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9.09.25 11:59l최종 업데이트 19.09.25 11:59l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한 류석춘 연세대 교수를 향해 박노자 오슬로대 교수가 일침을 가했습니다. 러시아계 한국인으로 박노자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블라디미르 티호노프 노르웨이 오슬로대 교수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유독 한국 극우파는 자민족에 대해 비하의 논리로 일관"한다며 "한국 극우주의란 크게 봐서는 '모조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