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9.08.06 14:50l최종 업데이트 19.08.06 14:50l
 
일본 내 극우세력의 압박으로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에 출품된 '평화의 소녀상'이 행사 개막 사흘만에 전시를 중단했습니다. 같은 전시회에 작품을 낸 다른 작가들도 '표현의 자유 침해'에 반발하며 철수 의사를 밝혔습니다. 

전시에 참가한 조형 작가 나카가키 가쓰히사는 6일 KBS 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민주주의 국가에서 일어나선 안 되는 일이 벌어졌다. 전시하면 안 되는 이유를 설명하지 않은 채 폭력적으로 틀어막고 그만두라고 하는 건 틀림없는 독재"라며 일본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