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9.05.29 15:29l최종 업데이트 19.05.29 15:31l

가짜뉴스로 인해 난민 혐오가 날로 커지는 가운데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하는 배우 정우성씨가 다시 한번 소신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정우성씨는 28일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에서 열린 방글라데시 로힝야 난민촌 방문 기자간담회에서 "(나는) 배우 이전에 시민이고 국민이다. 배우라서 사회적 공감을 포기해야 한다는 것은 옳지 않다"며 "난민도 우리와 같은 사람이라는 말을 앞으로도 계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도 난민 문제의 아픔을 겪었고 그 가운데 유엔이나 다른 나라의 도움을 받았던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난민 문제에 관심을 촉구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