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캘리포니아 해프문베이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를 보도하는 CNN방송 갈무리
 미국 캘리포니아 해프문베이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를 보도하는 CNN방송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미국에서 이틀 만에 연이은 총격 사건으로 11명이 사망하며 충격에 빠졌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 파크에서는 지난 21일 중국 출신 이민자가 댄스 클럽에서 총기를 난사해 11명이 숨졌고, 23일 캘리포니아 해프문베이 외곽 농장 지역에서도 총격으로 중국계 근로자 7명이 목숨을 잃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몬터레이 파그 총격 사건 직후 애도를 표하고 모든 연방 공공건물에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몬터레이 파크 총격 사건 피해자들을 병원에서 만나고 있는데 해프문베이에서 또 다른 총격이 발생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라며 "비극에 비극이 더해졌다"라고 말했다.

100명당 120정꼴... "사람보다 총기가 많은 나라"

합법적으로 총기 소지가 가능한 미국에서는 총격 사건이 오래전부터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올랐지만,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 CNN방송은 24일 총기 사고를 집계하는 비영리단체 '총기 폭력 아카이브'(Gun Violence Archive) 자료를 인용해 2023년 들어 3주 간 38건의 '총기 난사'(mass shooting)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총격범을 제외하고 사망 및 부상자가 4명 이상일 경우 총기 난사로 분류하면서 "고통과 공포에 점점 익숙해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총기 폭력 아카이브 집계에 따르면 미국에서 2023년 들어 1월 1∼23일 총기 관련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720명으로 자살 1518명, 살인·과실치사·정당방위 등 1202명을 훨씬 넘어섰다.
 
2023년 미국 전역의 총기 사망 사건 현황을 나타내는 '총기 폭력 아카이브' 지도 갈무리
 2023년 미국 전역의 총기 사망 사건 현황을 나타내는 '총기 폭력 아카이브' 지도 갈무리
ⓒ 총기 폭력 아카이브

관련사진보기

 
미국소아과학회(AAP)가 2022년 12월 발표한 논문에서는 24세 이하 미국인의 사망 원인 1위가 총기 관련 부상으로 집계됐다.

헌법으로 총기 소지의 자유를 보장하는 미국은 세계 최대의 총기 국가다. 스위스의 국제 무기조사 기관 '스몰 암스 서베이'에 따르면 미국에서 개인이 소유한 총기는 약 3억9300만 정으로 미국인 100명당 120정꼴에 달한다.

2022년 10월 갤럽 설문조사에서는 미국 성인의 약 45%가 총기가 있는 가정에 살고 있다. CNN은 "미등록 총기, 불법 거래, 분쟁 등 다양한 원인으로 세계 각국의 정확한 개인 총기 소유 규모를 파악하기 어렵지만, 미국처럼 사람보다 개인 총기가 많은 나라는 없다"라고 전했다. 

또한 총기 폭력 아카이브는 단일 사건으로 4명 이상 총에 맞았을 때, 총기 규제를 지지하는 비영리단체 '에브리타운 포 건 세이프티'는 4명 이상 숨졌을 때, 미 연방수사국(FBI)은 3명 이상 숨졌을 때를 총기 난사로 규정하는 등 정확한 개념도 잡히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총기 규제 효과 뚜렷한데... CNN "미국만 외면" 

CNN은 미국도 강력한 입법으로 총기를 규제해 관련 사고를 줄인 다른 나라의 사례를 참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영국은 1996년부터 개인의 총기 소지를 금지하자 총기 사망자가 10년간 4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고, 호주는 속사총기와 산탄총을 금지하면서 총기 사망자를 10년 만에 절반으로 줄었다. 남아프리카공화국도 새로운 총기 관련 법안을 통해 총기 사망자가 크게 감소한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미국은 지난 20년간 매년 총기 난사가 발생한 유일한 선진국"이라며 "정기적인 총기 난사는 미국 특유의 현상이 되었으며, 미국이 다른 어떤 선진국보다 1인당 총기로 인한 사망자가 많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또한 "총기 소지의 권리를 '신성불가침'으로 여기는 미국의 총기 문화는 세계적으로 기이하다"라며 "현재로서는 치명적인 폭력의 악순환이 계속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세계 각국이 총기 사고에 대응하며 큰 변화를 이뤄냈으나 미국은 여전히 성인의 절반만이 총기 규제를 지지하고, 정치 개혁은 멈춰 있는 상태"라고 비판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최근 일부 상원의원들이 공격용 무기 사용을 금지하고, 구매 제한 연령을 21세로 높이는 법안을 재발의했다면서 "미국 전역에서 벌어지는 총기 폭력의 재앙을 막기 위해 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