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 보령시 천북면 학성리에 있는 공룡 모형
 충남 보령시 천북면 학성리에 있는 공룡 모형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연휴 마지막 날 충청도의 시골길은 한산하기만 하다. 서해안에 놓인 국도와 지방도를 따라 남당항과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천북 굴단지를 지나 남으로 더 내려가다 보면 충남 보령시 천북면 학성리가 나온다. 전형적인 어촌 마을이다.

이 마을 해변에는 거대한 공룡이 산다. 물론 실제 공룡은 아니다. 마을에 공룡 모형이 놓인 이유는 이곳에서 중생대 백악기 시절의 공룡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충남에서는 처음 발견된 학성리 공룡 발자국 화석은 지난 2015년 서해삼육중학교에 재직했던 정풍희 교사가 발견했다. 주소는 천북면 학성리 산45번지이다.

24일 오전 겨울 바다를 따라 서해안 일대를 둘러 보았다. 마지막에 도착한 곳은 학성리. 오랜만에 공룡 발자국 화석이 있는 학성리 밤섬(맨삽지) 부근에 가보았다.

 
바닷가 바위가 얼어 붙어 있다. 이날 수은주는 영하 12도를 기록했다.
 바닷가 바위가 얼어 붙어 있다. 이날 수은주는 영하 12도를 기록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영하 12도의 추운 날씨였지만 겨울 바다의 풍경은 봄 여름 가을과는 또다른 느낌이다. 바닷가 바위에는 물방울 모양의 얼음이 몽글몽글 맺혀 있다. 강추위가 바위를 얼려버린 것이다. 그 모습이 마치 깊은 설산 계곡의 바위를 연상시킨다.

밤섬으로 가는 길은 물때를 맞추지 않으면 섬에 고립될 위험성이 있다. 밀물이 들어오면 섬은 이내 바닷물에 잠긴다. 밀물이 들어오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넉넉했지만 바닷가 칼바람이 길을 막아섰다. 추워도 너무 추운 날씨다. 수은주는 영하 12도를 기록했다. 해변에 우뚝 서 있는 공룡 모습을 보는 것으로 만족하고 일단 발길을 돌렸다.

서해안에 사는 가장 큰 호사는 수시로 바닷가에 나가 바다 풍경을 꺼내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오늘 아니면 내일, 그리고 다음에 또 시간이 나면 다시 올 수 있으니 특별히 아쉬울 것도 없다. 바다 전체를 눈으로 모두 빌려 보는 기분이다. 바다라는 책의 사서는 자연이다.

바다는 추우면 추운대로, 날씨가 흐리면 흐린 대로 그대로 풍경이 된다. 독자인 인간은 자연이 읽어주는 대로 즐기면 된다. 그것이 바로 내가 서해안을 즐겨찾는 이유이기도 하다.

 
구름과 하늘 색만 보면 가을의 느낌이다. 하지만 날씨는 겨울 강추위다.
 구름과 하늘 색만 보면 가을의 느낌이다. 하지만 날씨는 겨울 강추위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영하의 날씨에 얼어 붙은 바위
 영하의 날씨에 얼어 붙은 바위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