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경북 인권주간 조직위원회는 9일 대구시청 앞에서 대구경북 5대 인권뉴스를 발표하고 공공기관의 인권행정에 대한 각별한 노력을 촉구했다.
 대구경북 인권주간 조직위원회는 9일 대구시청 앞에서 대구경북 5대 인권뉴스를 발표하고 공공기관의 인권행정에 대한 각별한 노력을 촉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세계인권선언일(12.10)을 앞두고 대구시민들은 올해의 인권뉴스로 홍준표 대구시장 취임 후 시청사 앞에서의 집회·시위 통제를 꼽았다.

대구경북 48개 인권시민단체로 구성된 2022 대구경북 인권주간 조직위원회가 9일 대구시청 동인청사 앞에서 대구경북 5대 인권뉴스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의 인권뉴스는 지난 11월 3일부터 18일까지 후보군을 확정하고 이달 1일부터 7일까지 SNS 온라인 설문을 통해 진행했다. 설문에는 시민과 인권시민사회 활동가 396명이 참여해 5대 인권뉴스를 선정했다.

인권주간 조직위는 대구시청 앞 집회·시위 통제 논란 외에도 ▲대구 이슬람사원 앞 돼지머리에 북구청이 아무 관련 없다고 한 답변 ▲대법원, 이슬람 사원 건축 중단은 북구청 잘못 판결 ▲대구시 인권증진위원회 폐지, 인권행정 거부 전국 유일 ▲대구 학교 경비원들, 추석 5박6일 112시간 일해도 70시간 무급을 꼽았다.

인권증진 뉴스로는 ▲대구시, 청년주거지원 플랫폼 청년안(安)방 오픈 ▲대구 동구의회, 청소년 노동인권보호 및 증진 조례 제정 ▲대구 무연고 사망자, 시청이 공영장례 ▲최재훈 달성군수, 장애인 탈시설 자립 시스템 마련 약속 ▲전태일 52주기 추모식과 옛집 복원 위한 착공식 진행 등 13개를 뽑았다.

조직위는 총평을 통해 "대구시와 대구 북구청 등 공공기관에 의한 대구시민, 경북도민 그리고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인권침해가 심화되었다"며 "21세기에도 참담한 노동은 계속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환경권영역 인권뉴스(14개)와 장애인권역 인권뉴스(14개)가 대폭적으로 늘어났고 가해자 역시 공공기관에 의한 인권침해가 대부분"이라며 "여전히 장애인 특히 시설장애인에 대한 인권침해를 넘어 억울한 죽음마저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지역 시도민에게 인권증진과 보장은 허울뿐인 것임을 다시 한 번 뼈아프게 확인하는 대목"이라며 "지방정부와 공공기관의 인권침해에 맞서 시도민의 존엄성 보장을 위한 끊임없는 요구와 투쟁이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여전히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에서 누군가는 사람이고 누군가는 아직 사람으로 존중받지 못하고 있다"며 "인권의 역사는 다양한 현실의 이름을 넘어 사람으로 인정받기 위한 투쟁의 기록이라 할 수 있다. 지금도 '사람답게 살고 싶다'는 외침은 여전히 간절한 우리의 바람"이라고 말했다.

조직위는 대구시와 경상북도를 비롯한 공공기관에 의한 반인권적 행정으로 인한 인권침해와 혐오, 차별에 대해 반성적 성찰을 촉구하고 인권시민단체의 목소리를 경청할 것을 당부했다.

서창호 인권운동연대 상임활동가는 "홍준표 시장이 취임하면서 인권뉴스가 대폭 늘어났다. 특히 대구시청을 포함한 공공기관의 인권침해가 두드러진 한해였다"며 "2023년에는 인권행정이 될 수 있도록 대구시의 각별한 노력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