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관계부처 장관들이 배석한 가운데, 화물연대 파업 관련해서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 관련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기자들과 일문일답 중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추경호 부총리에게 귀엣말을 전하고 있다.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관계부처 장관들이 배석한 가운데, 화물연대 파업 관련해서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 관련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기자들과 일문일답 중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추경호 부총리에게 귀엣말을 전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안채원 기자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난항이 계속되고 있는 여야의 내년도 예산안 협상과 관련해 "이제는 양당 (원내) 대표님한테 공이 넘어가 있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면담한 다음 기자들에게 "내 역할은 일단은 당분간은 더 이상 없을 것 같다. 할 만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 입장은 충분히 여야 원내대표님께 며칠간에 걸쳐서 말씀드렸고 오늘 낮까지 말씀을 다 드렸다"며 "이제 정부도 양보안, 타협할 수 있는 안을 제시했고 나름대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는데 야당의 입장이 아직까지 접점을 좁히기엔 완강하니까 나머지 결단을 양당 원내대표님이 대화를 더 해 주시라"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현재 협의 상황에 대해 "법인세 등에 대해서 아직까지 전혀 간격이 좁혀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더 이상 대화의 진전은 없는 것"이라며 "양당에서 최종적으로 어떻게 할지를 결정하셔야 할 몫"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 정부가 더이상 뭘 타협안을 제시하고 할 것이 없다. 더 이상 제가 여기 머물러있을 일은 없다"고 부연했다.

그는 그러나 주말에 다시 국회를 찾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모르겠다"고 답했다.

추 부총리는 지역사랑상품권 2천400억원 및 공공임대주택 4천650억 등 총 4조5천억원이 증액된 내년도 예산안이 오는 11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라는 여야 합의 형식의 출처 불명의 문건이 온라인상에 유포된 것과 관련, "전혀 아는 바 없다"고 답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도 이 문건에 대해 "전혀 모르는 문건"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