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12월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2월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가 9일 한국갤럽 12월 2주차 조사에서 전주 대비 2%p 상승한 33%로 집계됐다. 한국갤럽 11월 3주차 조사(29%) 이후 3주 간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특히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 사유 중 '노조 대응', 즉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아래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정부·여당의 강경 대응 기조가 1순위로 꼽혔다.

한국갤럽은 지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응답률 10.0%)에게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부정평가 여부 등을 물었다. 그 결과, 윤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2%p 상승한 33%,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1%p 하락한 59%로 나타났다. 그 외는 응답거절 등으로 의견을 유보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연령별로 보면, 30대(7%p▼, 23%→16%, 부정평가 76%)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긍정평가가 상승했다. 특히 70대 이상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8%p 오른 60%(부정평가 27%)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긍정평가 상승폭이 큰 연령대는 18·19세 포함 20대(7%p▲, 17%→24%, 부정평가 61%), 40대(3%p▲, 19%→22%, 부정평가 75%), 50대(3%p▲, 30%→33%, 부정평가 64%), 60대(2%p▲, 49%→51%, 부정평가 45%) 순이었다.

권역별로는 대구·경북 지역(9%p▲, 47%→56%, 부정평가 41%)의 긍정평가가 가장 크게 올랐다. 인천·경기 지역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5%p 오른 32%(부정평가 62%), 서울 지역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3%p 오른 33%(부정평가 58%)로 나타났다. 다만, 대전·세종·충청 지역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6%p 내린 30%(부정평가 60%),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2%p 내린 39%(부정평가 55%)로 집계됐다.

여당 지지층과 이념성향별 보수층만 아니라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과 이념성향별 중도층의 긍정평가도 동반 상승했다. 특히 무당층과 중도층의 긍정평가 상승폭이 더 큰 편이었다.

국민의힘 지지층(71%→73%, 부정평가 21%)과 보수층(58%→60%, 부정평가 33%)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각각 2%p씩 올랐다. 무당층(15%→20%, 부정평가 65%)과 중도층(25%→30%, 부정평가 64%)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각각 5%p씩 올랐다.

"화물연대 복귀 후 협상" 71% - "파업 계속" 21%
"정부 대응 잘못" 51% - "정부 대응 잘함" 31%

 
화물연대 집행부 관계자들이 지난 8일 밤 대전 대덕구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9일 오전 파업 철회를 위한 전 조합 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집행부는 이날 오후 대전에서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를 거쳐 15일만에 파업을 중단하기 위해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조합원에게 의견을 묻기로 했다.
 화물연대 집행부 관계자들이 지난 8일 밤 대전 대덕구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9일 오전 파업 철회를 위한 전 조합 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집행부는 이날 오후 대전에서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를 거쳐 15일만에 파업을 중단하기 위해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조합원에게 의견을 묻기로 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자들이 '노조 대응'을 긍정평가 이유로 가장 많이 꼽은 점이 눈에 띈다.

이번 조사에서 국정수행 긍정평가자들을 대상으로 자유응답으로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노조 대응'(24%), '공정/정의/원칙'(12%), '결단력/추진력/뚝심'(6%), '주관/소신'(5%), '국방/안보', '외교',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 '경제/민생'(이상 4%)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노조 대응' 답변은 전주 대비 16%p 상승한 결과다. 참고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공공운수노조 등 노동계 연쇄 총파업 돌입(11.23)이 있었던 11월 4주차 조사 때부터 오르기 시작했다.

다만, 한국갤럽은 "(정부의) 노조 대응을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반등의 전적인 요인으로 보긴 어렵다"면서 "지난 석 달간 연이은 비속어 발언 파문, 10.29 이태원 참사 수습, MBC 등 언론 대응 관련 공방이 잦아든 결과로 짐작된다"고 밝혔다.

실제로 한국갤럽이 이번 조사 때 화물연대 파업과 정부 대응에 대해 따로 물은 결과를 보면, 이번 사태에 대해 상반된 시각이 공존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안전운임제 품목 확대와 지속 시행을 요구하며 파업 중인 화물연대가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주장이 관철될 때까지 파업을 계속해야 한다"는 답변을 택한 응답자는 21%, "우선 업무에 복귀한 후 협상을 이어가야 한다"는 답변을 택한 응답자는 71%에 달했다. 정부·여당의 '선(先) 복귀-후(後) 논의' 입장에 힘이 더 실린 셈이다.

하지만 "정부가 화물연대 등 노동계 파업 대응을 잘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잘하고 있다"는 답변을 택한 응답이 31%, "잘못하고 있다"는 답변이 51%였다. 업무개시명령 발동 및 강경 대응 기조로 일관 중인 정부·여당에 더 비판적인 조사결과였다.

게다가, 화물연대 파업의 핵심 쟁점인 안전운임제 품목 확대 및 지속 시행(화물연대안)에 대한 찬성 여론도 시멘트/컨테이너 외의 품목 확대 없이 안전운임제 3년 연장(정부안)보다 높은 편이었다. "시멘트, 컨테이너 화물 이외로 안전운임제 적용범위를 확대하고 지속적으로 시행해야 한다"는 답변을 택한 응답자는 48%, "시멘트, 컨테이너 화물에 한해서만 안전운임제 3년 더 연장 시행해야 한다"는 답변을 택한 응답자는 26%였다. 이는 모름/응답거절로 의견을 유보한 응답(26%)과 같은 비중이다.

한편, 이번 조사의 자세한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