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대구본부와 경북본부는 8일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노동탄압 중단과 노조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대구본부와 경북본부는 8일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노동탄압 중단과 노조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정부가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석유화학철강 분야에 대해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가운데 노동계가 노동탄압을 중단하라며 정부와 국민의힘을 규탄했다.

민주노총 대구본부와 경북본부는 8일 대구시 범어동 국민의힘 대구경북 시·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물연대와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며 "안전운임제와 노조법 개정안을 신속하게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가 안전운임제의 일몰제 폐지와 품목확대를 위한 화물연대와의 대화는 거부한 채 보수언론을 동원한 선전과 검경을 앞세운 탄압에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동자들은 "화물연대 파업으로 경제위기가 심화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파업을 조장하고 장기화시키고 있는 것은 윤석열정부 자신"이라며 "화물연대 파업은 고유가, 고물가 상황에서 위기에 몰린 운수노동자들의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옹호했다.

이어 "개별화주에 비해 협상력이 없는 화물노동자는 하루 12시간 이상의 장시간운전으로 고속도로 위에서 쪽잠을 자고 과속과 과적에 내몰리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안전운임제 품목을 확대해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의 화물연대 파업이 북핵 위협과 마찬가지로 위험한 것이라는 발언과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민주노총의 연대투쟁을 '강성 귀족노조의 정치파업' 등으로 비난하는 것에 대해서도 규탄했다.

그러면서 "한국경제의 구조적 취약성과 정부의 무능으로 경제위기가 왔으며 화물연대의 파업은 경제위기 상황에서 노동자의 생존권과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투쟁"이라고 말했다.

노동자들은 또 간접고용·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권 보장법이자 손배폭탄 금지법을 위해 이번 정기국회에서 노조법 2조와 3조의 개정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노동자, 국민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투쟁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화물연대투쟁의 승리를 위해 지원연대 투쟁과 연대파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