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의 방송법 개정안 단독 처리를 두고 '대선불복 좌파연합의 공영방송 장악 시도'라며 저항에 나섰다. 또 방송법 개정안이 민주노총(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의 공영방송 장악으로 귀결될 것이라는 취지로 주장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민주당 과방위 위원들은 민주노총과 언론노조가 공영방송을 장악할 수 있도록 설계된 방송법 개정안을 날치기 처리했다"며 "지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조정)법 통과 때와 같이 날치기 꼼수 입법을 반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의 방송법 개정 추진은 공영방송을 영원히 대선불복 좌파연합의 꼭두각시로 부리려는 음모"라며 "공영방송 이사 수를 현재의 2배 가까운 21명으로 늘리고 그중 16명을 언론노조와 친민주당 세력에 추천권을 부여하면 '좌파연합공영방송'이 영구화된다"고 강조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방송법 개정안 통과로 민주노총 산하의 언론노조가 공영방송을 장악할 것이라는 논리를 폈다. MBC의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영상 보도에 대해서도 그 배경엔 언론노조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전두환의 언론통폐합 정신 계승하나... 좌파연합의 방송법 개정은 아이러니"

정 비대위원장은 "민주노총이 장악한 MBC의 안하무인 보도 행태를 국민들은 지난 몇 달간 똑똑이 목격했다"며 "대통령 발언을 조작하여 보도하는 데 그치지 않고, 백악관과 미국 국무부에 왜곡된 이메일을 보내 한미동맹을 이간질하려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영도 공영도 아닌 지금 MBC의 기이한 구조는 언론노조가 세를 불리기에 최적의 환경이었다"며 "언론노조는 전두환 군사정권이 만든 기형적 지배구조를 악용해 MBC를 장악했다. 노영방송의 단맛에 중독된 언론노조는 MBC가 정상화될 조짐을 보니까 아예 영원히 주인이 되겠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두환 정권이 공영으로 돌려놓은 MBC가 전두환의 언론통폐합 정신에 따라 엉터리 공영방송으로 살겠다고 한다"며 "MBC는 분명 전두환 정권의 방송 철학을 신봉하고 계승하고 있는 것 아닌가. 좌파연합의 방송법 개정은 참으로 역사의 아이러니"라고 말했다.

한편,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2일 전체회의에서 MBC, KBS, EBS 이사회 규모를 현재 9~11명 규모에서 21인 규모로 개편하는 내용을 담은 방송법 개정안을 가결했다. 당시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에 반발해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