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대경지부 지도부가 28일 오후 남구미IC에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식을 가졌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대경지부 지도부가 28일 오후 남구미IC에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식을 가졌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정부가 화물운송 노동자들의 파업과 관련해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가운데 대구경북 조합원들이 결의대회를 열고 윤석열 정부를 규탄했다.

민주노총 화물연대 대구경북지역본부 조합원 200여 명은 29일 오후 2시 남구미IC에서 정부의 시멘트 분야 운송거부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은 파업의 책임을 화물노동자들에게 떠넘기려는 술책이라며 비판했다.

김동수 대경지역본부장 등 지도부는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철회와 성의 있는 교섭을 요구하며 삭발투쟁을 벌였다.

이들은 정부가 지난 6월 파업 이후 제대로 된 교섭에 나서지 않으면서 노동자들을 기만하는 개악 법률안을 발의하기도 했다며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 운임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했다.

화물연대는 대경지부는 지난 24일 파업에 돌입한 이후 남구미IC 입구에서 텐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화물연대 경북 포항·경주지역 노조원 2000여 명도 이날 오후 포항시 남구 대송면 철강공단에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항의하며 삭발식을 가졌다.

이기출 포항지부장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필요한 복구 장비 반출입을 허용하고 철강제품 일부도 운송이 가능하도록 했다"며 "하지만 정부의 강경대책에 맞서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모든 반출입을 막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대경지부는 28일 오후 남구미IC 앞에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대경지부는 28일 오후 남구미IC 앞에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한편 정부의 화물노동자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대해 지역 노동계와 야당도 비판하며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대구본부는 성명을 통해 "원청사가 손해배상으로 하청노동자 탄압하듯 이번에 정부가 화물노동자를 탄압하고 있다"며 "약속을 지키기는커녕 국가의 역할조차 저버린 윤석열 정권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대구본부는 "오늘 업무개시명령은 노동권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헌법 위반 행위다. 정당한 투쟁을 탄압하는 노조탄압 시도이기도 하다"면서 "국민들의 생명과 신체에 피해를 주는 걸 재난이라 한다면 중대본은 정부가 아니라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악과 탄압에 맞서 우리가 꾸려야 할 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화물노동자들의 투쟁을 적극 지지하고 윤석열 정권의 노동탄압에 맞서 투쟁할 것임을 선언한다"며 "업무개시명령을 철회, 전향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면 윤석열 정권 심판 투쟁까지도 펼쳐갈 수 있음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대구본부와 대구지역 노동시민단체들은 오는 30일 오후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정의당 대구시당도 성명을 통해 "윤석열 정부는 업무개시명령 당장 철회하고 대화와 교섭에 즉각 나서라"고 촉구했다.

대구시당은 "윤석열 정부가 업무개시명령 카드를 꺼내든 이유가 산업기반이 초토화될 상황이라는 것"이라며 "초토화될 정도로 경제적 피해가 크다면 그만큼 필수적이고 중요한 업무라는 것이 아닌가. 그렇다면 대우도 중요하게 다루었어야 한다"고 성토했다.

이어 "정부는 상황을 해결하려는 의지도 능력도 없고 오직 독선과 아집으로 상황을 파국으로 이끌고 있다"면서 "안전운임제는 '도로 위의 최저임금제'라 할 수 있다. 화물노동자의 생명권을 지키는 것이며 시민들의 안전을 보장하는 방편"이라고 강조했다.

대구시당은 "더 이상 노동자들에게 책임을 떠넘기지 말고 정부가 해야 할 일을 하면 된다"며 "약속을 지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