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준표 대구시장이 6일 오전 취임 100일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갖고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6일 오전 취임 100일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갖고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기사보강: 24일 오후 4시 5분]

홍준표 대구시장이 오는 25일 광주를 찾아 5.18묘지를 참배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5.18관련 단체들이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하며 참배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결국 홍 시장은 5.18묘지 참배 일정을 취소했다. 

5.18기념재단과 공법단체(부상자회, 유족회, 공로자회)는 24일 성명을 통해 "우리는 홍준표 대구시장의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한다"라며 "보여주기식 국립 5.18민주묘지 참배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오월단체들 "광주 어디를 가든 찾아가 사과 요구할 것"

오월 단체들은 홍 시장이 당선인 시절이던 지난 6월 21일 MBC '100분토론'에서 함께 출연한 강기정 당시 광주시장 당선자에게 "5.18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발언한 부분을 문제 삼았다.
(관련기사 : 홍준표, 광주시장 당선인 앞에서 '5.18유공자 명단 공개' 요구 http://omn.kr/1zhhs)

당시 홍 시장은 토론 과정에서 '만약 홍준표가 광주시장이라면'이라는 질문에 "광주의 가장 현대사의 자랑스러운 게 5.18민주화운동"이라며 "제가 광주시장이라면 민주화운동 유공자들 얼마나 자랑스럽냐.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난 그걸 왜 공개 안 하는지 이해 안 된다. 그게 죄지은 일이 아니지 않느냐"면서 "그 유공자의 자녀들은 얼마나 자랑스러워하겠느냐. 내가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을 한다면 그 명단공개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해 대구시 관계자는 "5.18민주묘지를 참배하러 갔을 경우 5.18단체들의 집단행동 등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부득이하게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5.18단체들은 홍 시장의 일정을 따라다니면서 현수막을 들고 피켓팅을 벌이는 등 과거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할 것으로 알려져 충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5.18부상자회 관계자는 "1999년 조성된 5.18기념공원에 있는 추모승화공간에 4300여 명의 명단이 있다"며 "그런데도 명단을 공개하라고 하는 것은 5.18을 왜곡하려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홍 시장이 광주 어디에 가든 찾아가 사과를 요구할 예정"이라며 "5.18민주묘지에 가지 않는다고 해서 가만히 있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5.18 유공자 명단은 이미 공개... 홍준표 지속 공개 주장

홍 시장은 지난 2019년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가유공자에 대한 특혜를 3대까지 받는다는 자랑스러운 5.18유공자를 국민 앞에 당당히 공개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참으로 의아하다"라며 "명단을 당당하게 공개하시라"라고 적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당시 오월 단체들은 홍 시장의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으나 홍 시장은 이에 답하지 않았다.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명단 공개 요구는 극우단체와 극우 사이트 '일간베스트(일베)' 등을 통해 확산됐다. 이들은 5.18을 폄훼하기 위한 수단으로 5.18 유공자에 대한 특혜는 3대까지 간다는 등의 음모론을 퍼뜨리기도 했다.

오월 단체들은 "이런 상황에서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달빛동맹'이라는 이름으로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는 것의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민간 차원에서 양 도시의 문화와 역사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이 지속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홍 시장의 언행은 그렇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홍 시장은 오는 25일 광주를 방문해 강기정 광주시장을 만나 '대구-광주 달빛동맹 관련 업무협약'을 맺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통과를 위해 광주시와 연대를 모색할 방침이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