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지부 소속 조합원 1천여 명은 충남 당진 현대제철 앞 동곡교차로에 모여 총파업 출정식을 진행했다.
 충남지부 소속 조합원 1천여 명은 충남 당진 현대제철 앞 동곡교차로에 모여 총파업 출정식을 진행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24일 0시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이번 파업은 지난 6월 총파업에 이어 두 번째로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등 정부의 구체적인 대안을 정부에 요구했다.

지난 22일 정부와 여당인 국민의힘은 안전운임 일몰제 3년 연장, 적용 품목 확대 불가 입장을 밝혔다. 성일종(서산·태안) 국민의힘 정책위장은 이날 긴급 당정협의회를 마치고 자신의 SNS를 통해 "국민의힘과 정부는 현행 컨테이너, 시멘트 품목의 안전 운임제 일몰을 3년간 연장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화물연대의) 정당한 요구와 생산적인 토론은 언제나 환영한다"면서도 "국민과 국가 경제를 볼모로 삼는 불법적 파업은 용납할 수 없다. 화물연대가 조직의 이익이 아닌 국익과 국민의 민생을 바라보고 올바른 판단을 내릴 것을 기대한다"라고 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이날 화물연대 충남지부 소속 조합원 1천여 명은 충남 당진 현대제철 앞 동곡교차로에 모여 총파업 출정식을 진행했다. 이번 총파업에는 지난 6월과 마찬가지로 비조합원 화물노동자들도 참석해 정부 대책을 함께 요구했다.

이성민 화물연대 사무국장은 이날 "정부는 안전 운임 일몰제 3년 개악을 즉각 중단하고 전차종·전품목 확대하라"면서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개악기도로 다시 총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 화물 노동자 생존권을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경찰은 현대제철과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 인근에 경력을 배치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지금까지 별다른 충돌 상황은 발생하고 있지 않다. 다만, 현대제철 물류 수송 차질은 시간이 지날수록 커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