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남판교일자리센터 직업상담사 1인 시위
 성남판교일자리센터 직업상담사 1인 시위
ⓒ 임경의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성남시가 성남판교일자리센터 사업을 축소해 직업상담사 36명 중 16명이 해고될 위기에 몰렸다. 일자리를 잃게 될 처지에 놓인 상담사들이 강하게 항의하고 있지만 성남시는 방침을 철회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성남판교일자리센터 직업상담사들은 지난 21일부터 성남시청 앞에서 해고에 항의하는 손팻말을 들고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임경의 상담사는 성남시 시민청원 게시판에 답답한 마음을 토로하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4일 만에 158개의 지지 댓글(22일 11시 기준)이 달렸다. "가장 힘든 시기에 가장 가까이에서 도움을 주시는 분들입니다, 인원 감축 철회를 지지합니다", "타인의 직업을 상담해주는 직업상담사의 일자리가 이렇게 불안한 자리였다니 아이러니합니다" 등이다. 

한 달 안에 2000명의 지지를 받으면 규정에 따라 시의 공식적인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임 상담사는 "시장님이 바뀌면서 일자리센터에서 근무하시는 분들이 실직 위기에 처해 있는데, 그 이유가 무엇인지 명확한 이유도 듣지 못했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많게는 8년 적게는 6개월, 직업상담사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서로 격려하며 일한 동료들을 한순간에 서로 눈치를 보게 했다"며 "성남시의 처분만 기다려야 하는지, 정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무것도 없는지 답답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일자리센터를 주로 찾는 이는 연세가 많은 노동취약계층이다.

임 상담사는 22일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연세가 너무 많으셔서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에 서툰 분도 있고, 심지어 한글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분도 있다"며 "이런 분들의 불편이 예상돼 마음이 아프다"라고 했다.

성남판교일자리센터는 민간위탁 사업이다. 직업상담사 36명은 성남시와 위탁계약을 맺은 업체와 1년 단위로 계약을 맺고 일하는 비정규직이다. 위탁업체가 바뀔 때마다 고용승계가 돼 왔지만 인원이 감축되면 해고가 불가피하다.

22일 성남시 누리집에 공개한 성남일자리센터 위탁운영 용역 입찰 공고에 따르면, 내년 사업예산은 올해 16억8996만 원에서 33.6% 삭감된 11억2146만 원이다. 직업상담사 인력을 기존 36명에서 20명으로 16명이나 줄였다.

성남여성의전화, 성남시민사회 공동대책위원회(아래 대책위) 등으로 구성된 성남시민사회 공동대책위원회도 재고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21일 성명에서 "일자리센터 인원 감축 등은 사회적 약자를 위한 일자리 감소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인터넷 취약자, 노인 등을 버리는 결과를 낳는다"고 우려했다.

성남시 측 "이미 입찰공고, 철회는 없다"

성남시 관계자는 "입찰 공고가 이미 나간 상황이라 철회는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그는 "효율성을 검토해서 사업 축소를 결정했다"며 "일자리센터에서 양질의 일자리가 아닌 경비 같은 단순 노무직을 만드는 데 치중한 면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직업상담사 해고와 관련해서는 "직접 고용한 인력이 아니라 용역업체에 소속된 직원들이라 고용 문제하고는 직접 관련이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지 못했다는 주장에 대해 임 상담사는 "시는 지금까지 일자리의 수를 늘리라고 압박했다. 그런데 지금 와서 질을 말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성남시는 일자리센터 예산 외에도 시민순찰대 예산, 마을공동체사업 예산 등 노동·복지 예산을 대폭 줄였다. 성남시청년기본소득지급조례 등은 폐지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