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마스크를 쓰고 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마스크를 쓰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쌍방울의 불법 대북 송금 사건이 문재인 정권 차원의 대북 뇌물 상납 공작으로 번지고 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쌍방울 대북 송금 사건'의 배후로 문재인 전 대통령을 지목했다. 그러면서 정권 차원에서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을 도왔다는 주장도 폈다. 그 근거로 정 위원장은 <동아일보> 보도를 언급하며 "합리적으로 의심할 만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태원 참사 압사'로 지탄받는 현재 국면을 돌파하기 위해 '북풍몰이'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정진석 "쌍방울 대북 송금, 청와대 주선 없이 가능한가"

정 위원장은 17일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동아일보> 11월 16일 보도에 따르면 이재명의 경기도가 북한과 경제협력 창구로 내세운 아태협(아태평화교류협회) 안부수 회장을 통해 2018년 12월 북한의 김영철 전 통일전선부장에게 7만 달러를 전달했다고 한다. 2019년 1월엔 북한 조선아태위(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송명철 부실장에게 43만 달러를 전달했다고 한다"며 "김영철 전 통일전선부장은 천안함 폭침 사건의 배후이자 북한 대남공작의 총책이고, 조선아태위는 북한 통일전선부 산하의 대남사업기관"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사건의 최정점에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묻는다"며 "문재인 청와대와 국정원의 방조 혹은 주선 없이 우리 민간기업인 쌍방울과 아태협이 김영철에게 뇌물을 상납하는 일이 가능한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훈 국정원장과 조명근 통일부장관이 몰랐을 리 없다. 명백한 국기문란사건"이라며 "문재인 전 대통령은 이 비밀 접촉과 불법 뇌물 상납을 어디까지 알았느냐"고 따져 물었다.
 
2022년 11월 16일 동아일보 A12면에 실린 < KH회장, 아태협 북 접촉 때 롤렉스 시계 10개 북 인사들에 건네> 기사.
 2022년 11월 16일 동아일보 A12면에 실린 < KH회장, 아태협 북 접촉 때 롤렉스 시계 10개 북 인사들에 건네> 기사.
ⓒ 동아일보 PDF

관련사진보기

 
"남북정상회담 개최 대가로 사후 지급된 것" 주장도

정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의 대가로 북에 돈을 건넨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내놨다. 그는 "검찰이 지금까지 밝힌 쌍방울의 불법 대북 송금액이 700만 달러에 이른다. 지금 환율로 100억 원에 가까운 큰돈"이라며 "쌍방울이 2018년 말 2019년 1월에 건넨 돈이 2018년 남북정상회담 개최 대가로 사후 지급된 것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대북 송금의 대가로 쌍방울에 특혜를 줬을 것이라고 봤다. 정 위원장은 "쌍방울이 대북사업권을 얻는 조건으로 700만 달러 가까운 돈을 북한에 비밀 송금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대북사업권은 전혀 개연성 없는 이야기다. 쌍방울이 북한에서 따낼 사업권이 뭐가 있느냐"며 "문재인 전 대통령은 대북 송금 대가로 쌍방울에 국내 무슨 편의를 봐줬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UN 안보리 제재를 무시하고 진행한 대북 불법 상납 동원 기업이 쌍방울뿐인가. 북한으로 불법 송금된 현금이 김정은 핵 미사일 개발에 전용됐다면, 문재인 정권에 책임이 있다"며 "문재인 정권 차원의 대북 뇌물 상납 사건으로 번져가는 스캔들을 검참은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3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