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1일 방송된 < PD수첩 > - '논문저자 김건희'의 한 장면
 지난 11일 방송된 < PD수첩 > - "논문저자 김건희"의 한 장면
ⓒ MBC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이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의혹을 보도한 MBC < PD수첩 >을 맹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12일 논평에서 "국익마저 위태롭게 만든 대통령 순방 '자막 조작' 방송도 모자라 이제 MBC는 '화면 조작' 방송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이 문제를 삼은 것은 '대역 표기'였습니다. < PD수첩 > '논문저자 김건희' 편에는 프롤로그와 일부 장면에 김 여사와 비슷한 대역이 나오지만 '재연'이라고 표기하지 않았습니다.

MBC는 논란이 일자, 12일 "사규상의 '시사·보도 프로그램 준칙'을 위반한 사항이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부적절한 화면 처리로 시청자 여러분께 혼란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MBC는 다시보기와 유튜브 채널 등에 업로드된 해당 영상을 모두 내리고 '재연' 표기 후 다시 올리도록 조치했습니다. 

한때 유튜브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는 < PD수첩 > '논문저자 김건희' 편이 내려가자 외압 때문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재연' 표기 때문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방송 내용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않았는다는 의견이 대다수였습니다. 

유튜브에 재업로드된 < PD수첩 > '논문저자 김건희' 편에는 "국민의힘이 홍보해줘서 감사하다. (국민의힘이) 난리 치는 바람에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겠다"라는 댓글 등이 달렸습니다.

실제로 < PD수첩 > '논문저자 김건희' 편은 국민의힘이 '재연' 표기를 문제 삼은 뒤 조회수가 급상승했고, 언론에서도 관련 기사가 메인 화면에 노출됐습니다.

< PD수첩 > 취재팀은 '논문저자 김건희' 편에서 표절의혹이 제기된 김 여사의 논문 5편을 꼼꼼하게 분석했습니다.

특히 숙명여대 구연상 교수는 직접 출연해 "김 여사의 논문은 자신의 논문 18쪽 분량을 3~4쪽으로 붙여서 짜깁기해가지고 한 편의 논문으로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윤근혁 <오마이뉴스> 교육전문기자는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과 허위 경력이 다 연결이 돼 있다"며 "허위 이력을 몇 개 대학에 걸쳐서 또 수십 년에 걸쳐서 또 한두 개도 아니고 20여건 이상 제출하는 사람은 정말 드물다"고 지적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해 12월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만약에 표절률이 보통 문제 삼는 20% 이상이 넘을 경우 제 처의 성격상 스스로 (학위를) 반납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 PD수첩 >은 프로그램 마지막에 "국민들이 바라는 건 의혹들에 대한 투명한 사실 규명과 인정 그리고 잘못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라며 "그것이 현 정부가 내세우는 가치 '공정과 상식' 아닐까요?"라며 방송을 마무리했습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립 미디어 '아이엠피터뉴스'를 운영한다. 제주에 거주하며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취재활동을 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