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6일 경북 성주군 소성리 사드 기지에 국방부의 성능개량 장비를 반입에 사드 반대 단체와 주민들이 저지하자 경찰이 이들을 끌어내고 있다.
 지난 6일 경북 성주군 소성리 사드 기지에 국방부의 성능개량 장비를 반입에 사드 반대 단체와 주민들이 저지하자 경찰이 이들을 끌어내고 있다.
ⓒ 사드철회평화회의

관련사진보기

 
지난 6일 국방부가 경북 성주 사드기지에 성능개선 장비를 반입하면서 주민들과 충돌을 빚었다. 주민들은 7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장비 반입을 규탄했다.

국방부는 6일 오후 11시쯤 주한미군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패트리엇 체계간 상호운용성을 높이기 위해 성능개선(현대화) 장비를 성주기지에 반입했다.

장비가 반입될 것이라는 소식을 접한 사드평화회의 등 사드 반대단체와 소성리 마을 주민들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소성리 마을회관 앞 도로에서 사드장비 반입 저지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성능개량을 통해 사드와 패트리엇의 방어범위가 확대되고 요격률이 과거보다 다소 높아질 수 있다"면서도 "한반도는 종심이 짧고 대부분 산악지형으로 이루어져 있어 공격 탄도미사일을 탐지, 추적, 식별, 요격에 필요한 시간을 거의 허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즉 사드 성능개량을 하더라도 수많은 이동발사대와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는 북한은 회피기동과 동시다발 공격 등으로 남한의 미사일 방어망을 얼마든지 무력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오히려 사드 성능개량의 핵심은 사드 레이더를 진진배치 모드로 운영하며 한미일 3각 MD(missile defense)를 구축하고 이를 토대로 한미일 군사공맹을 구축하려는 것이라는 의구심을 나타냈다.

이날 집회가 시작된 지 2시간 만에 경찰은 집회 참가자들을 끌어냈고 장비는 오후 11시쯤 반입됐다. 이 과정에서 주민 등 6명의 부상자가 발생해 4명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사드철회 평화회의 등 사드 반대단체와 경북 성주군 소성리 주민들은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성능개선 장비 반입을 규탄했다.
 사드철회 평화회의 등 사드 반대단체와 경북 성주군 소성리 주민들은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성능개선 장비 반입을 규탄했다.
ⓒ 사드철회평화회의

관련사진보기

  
7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은 "윤석열 정부가 '사드 기지 정상화' 명목으로 사드 부지 추가 공여,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추진하는 한편 이제 미국의 사드 성능 개량 요구를 전적으로 수용하여 자국민들을 폭력적으로 탄압하며 장비를 반입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사드 성능 개량은 사드 레이더를 전진배치 모드로 운영하며 이를 위한 탐지, 추적, 식별 능력을 강화하는 것과 연결된다"면서 "미국은 한국에 배치된 사드를 통해 미국 MD를 강화하고 한미일 MD를 구축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드 기지 정상화와 사드 성능 개량은 주민의 일상과 인권을 탄압하는 것은 물론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주권을 위협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가 경찰 병력을 동원하여 장비를 폭력적으로 반입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