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종섭 국방부장관이 7일 오전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화상으로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다양한 도발 가능성에 대한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와 작전기강 확립을 주문했다.
▲ 전군주요지휘관회의 이종섭 국방부장관이 7일 오전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화상으로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다양한 도발 가능성에 대한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와 작전기강 확립을 주문했다.
ⓒ 국방부 제공

관련사진보기

 
국방부는 7일, 이종섭 국방부 장관 주재로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회의에는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박정환 육군참모총장,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김태성 해병대사령관 등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합참), 각 군의 주요 직위자들이 참석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최근 북한이 다종의 탄도미사일을 집중적으로 발사하고 있는 상황 아래 다양한 추가 도발 가능성을 평가했다. 또 이에 대한 군사대비태세를 빈틈없이 완비하고, 정신적 대비태세와 작전기강을 확립해야 한다는 각오를 다졌다.

아울러 ▲한국형 3축체계 구축 ▲국방혁신 4.0 기본계획 발전 ▲미국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 ▲한미 연합연습∙훈련 강화 등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국방정책 추진성과를 평가했다. 또 향후 국방운영 6대 중점을 체계적∙효율적으로 추진하는 데 모든 구성원들이 마음과 힘을 모아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 장관은 지난 1일 열린 국군의날 기념식이 대북억제 및 대응능력과 의지를 현시하고 장병들의 사기를 증진하며, 군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제고하는 등 본래 행사취지에 부합하는 성공적 행사였다고 평가했다.

'비정상적 낙탄사고 없어야'... 강릉 낙탄사고 언급한 국방부장관

이 장관은 최근 잇따른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강력한 한미 연합 대응능력 현시를 통해 핵과 미사일 개발은 북한에 더욱 어려운 상황을 초래할 뿐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북한의 성동격서식 전술적 도발 가능성도 간과할 수 없음을 강조하면서, 현장의 즉각 대응태세와 장병들의 대비태세를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장관은 현무 미사일의 비정상적 낙탄사고와 같이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철저한 원인분석과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해 빈틈없는 임무수행태세를 완비해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발생한 과오들을 교훈삼아 더욱 분발하고, 군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 훈련과 대비태세 강화에 매진하여 국민들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군으로 거듭나야 함을 강조했다.

이 장관은 '힘에 의한 평화, 억제를 통한 평화'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군이 강력한 국방력을 건설하고 유지해야 함을 강조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