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6일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에 엄정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일 양국이 협력해 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양 정상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하고 중대한 도발 행위로써 강력히 규탄했다"면서 이같은 통화 내용을 소개했다. 

두 정상의 통화는 이번이 처음이며 이날 오후 5시 35분부터 6시까지 25분간 이뤄졌다. 

이 부대변인에 따르면, 양 정상은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중단되어야 하고, 도발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정확히 전달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으며, 이를 위해 "한미일 3자간 안보협력은 물론 안보리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굳건히 연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양 정상은 "한일 양국이 국제사회의 다양한 현안에 협력하여야 할 파트너"라는 데 공감하고, 지난달 유엔 총회를 계기로 이뤄진 회담을 포함해 양국관계에 긍정적 흐름이 있음을 평가하는 한편 관련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끝으로 이 부대변인은 "양 정상은 안보 문제를 포함한 다양한 현안에 대해 수시로 격의 없이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지난 9월 21일(미국 현지시각)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뉴욕에서 우여곡절 끝에 첫 만남을 갖고 대화의 물꼬를 텃다. 이날 윤 대통령이 유엔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 빌딩에 있는 기시다 총리를 직접 찾아가 30분간 한일 정상 간 약식회담을 가졌다(관련 기사 : 윤 대통령이 일 총리 찾아가 성사된 30분 '약식회담' http://omn.kr/20t95).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