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일 늦은 오후 창원특례시청 옆 도로에서 열린 “SNT중공업 투쟁승리를 위한 결의대회”
 6일 늦은 오후 창원특례시청 옆 도로에서 열린 “SNT중공업 투쟁승리를 위한 결의대회”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6일 늦은 오후 창원특례시청 옆 도로에서 열린 “SNT중공업 투쟁승리를 위한 결의대회”
 6일 늦은 오후 창원특례시청 옆 도로에서 열린 “SNT중공업 투쟁승리를 위한 결의대회”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6일 늦은 오후 창원특례시청 옆 도로에서 "SNT중공업 투쟁승리를 위한 결의대회"를 열었다.

금속노조 SNT중공업지회는 '현장 청년 신규채용'과 '임금피크제 폐지'를 내걸고 투쟁을 계속 해오고 있다.

이들은 "앞으로 2~3년 뒤면 SNT중공업에서 청년 신규채용, 임금피크제 폐지 같은 문제들을 제기할 노동자들조차 남아있지 않을 상황"이라며 "그렇기에 조합원들의 요구는 간절하며,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다"고 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신규채용을 장기간 하지 않고 비정규직으로 채우는 문제, 청년 일자리 창출 없고 최저임금에 미달한 임금피크제 적용 문제 등을 SNT중공업만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문제로 인식한다"고 했다.

이날 집회에는 조형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 안석태 금속노조 경남지부장, 윤정민 SNT중공업지회장 등이 발언했고,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 후보와 박봉열 진보당 경남도당 위원장 등이 함께 했다.

참가자들은 창원시청 앞에서 SNT상호저축은행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