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성환 시장이 취임 100일 동안의 소회를 밝히고 있다.
 4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성환 시장이 취임 100일 동안의 소회를 밝히고 있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오성환 당진시장이 4일 오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임 후 100일간 느낀 소회를 밝혔다. 

오 시장은 첫 번째로 당진시 공무원들의 자신감 결여를 지적했다. 그동안 소극적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는 것이다. 

월례회의 시 참석공무원들에게 "공무원이 당당해져야 행정과 지역이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밝힌 오 시장은 "앞으로도 당진과 시민의 행복을 위해 공무원들이 적극적으로 업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오 시장은 적극행정을 추진한 공무원에게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행정조직과 운영의 방만함을 지적한 오 시장은 "시 예산으로 봉급 주는 인원을 조사해 보니 3600여명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현대제철 다음으로 큰 조직"이라며 "이 큰 조직이 지역을 발전시켰냐하는 의문이 든다. 그래서 인원 한명을 늘려도 꼼꼼히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오 시장은 현재의 사업 종결을 위해 필요한 5000억원의 예산에 대한 고민과 당진시의 발전이 정체하고 있는 점 등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오 시장은 "인근 서산시와의 총 생산량이 과거에는 앞섰으나 현재는 큰 차이로 뒤지고 있다"면서 "앞으로 민자·기업유치 등을 통해 시 발전을 견인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오성환 시장.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오성환 시장.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이어진 기자와의 간담회에서는 ▲20만평 호수공원 공약 ▲방만한 시 규모에 대한 해결책 ▲탄소중립과 연관한 당진의 환경개선 등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은 "호수공원 공약은 전문가들의 용역 결과에 따라서 면적을 정하고, 조직진단 용역 예산을 세워 방만한 행정조직에 대한 개선책을 찾겠다"고 답변했다.

이밖에도 오 시장은 새로운 먹거리 발굴을 위해 ▲해양관광 복합단지(도비도-난지도, 행담도) ▲당진 합덕역 관광사업 활성화 ▲수소산업클러스터 ▲신규산업단지 조성 등을 제시했다.

이를 바탕으로 ▲도심속 명품호수공원 ▲자율형 사립 고등학교 신설 ▲지역 의료인프라 확충 ▲기업유치를 통한 일자리 1만개 창출을 등을 약속한 오 시장은 "숨 가쁘게 달려온 약 100일 동안 어려웠던 부분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변함없는 것은 당진과 시민분들에 대한 저의 열정"이라며 관심을 당부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