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문답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4일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를 통보한 데 대해 "감사원은 헌법 기관으로, 독립적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 대통령이 뭐라고 언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49분께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감사원의 서면 조사 요청에 문 전 대통령이 불쾌감을 표시했다는데 어떻게 보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감사원의 서면 조사 결정이 감사원 자체 판단에 따른 것이란 입장이었다. 

그러면서도 윤 대통령은 이 질문에 앞서 '대선 과정에서부터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진상 규명을 강조했었다. 진상규명 과정에서 그 누구도 예외나 성역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이었는데, 지금은 어떤지 궁금하다'는 물음에는 "일반 원칙 아니겠나"라고 반문으로 답을 대신했다. 

이는 국민의힘이 "전직 대통령이라고 사법·감사에 성역이 있을 수 없다"면서 문 전 대통령을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밝힌 것이라 여당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모양새다. 

또한 윤 대통령은 '국정감사에서 순방 논란이 정쟁화되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의 외교 활동은 오로지 국익을 위한 것"이라면서 "많은 성과를 거양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민주당 반발... "감사원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인 송갑석 의원(가운데)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조사에 항의하는 1인 시위를 하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인 송갑석 의원(가운데)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조사에 항의하는 1인 시위를 하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앞서 감사원이 지난 9월 28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문 전 대통령에게 서면조사를 통보한 사실이 지난 2일 알려졌다. 감사원은 문 전 대통령의 양산비서실에 서면질의서를 전달하겠다고 했다가 거부당하자 이메일로 보냈지만 이 또한 문 전 대통령 측은 반송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현 정부 출범 이후 벌여온 그 모든 소란의 최종 종착지가 문 전 대통령임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며 감사원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기로 했다.

한편,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4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감사원 서면질의 요구에 "(문) 대통령님께서는 감사원의 행태가 대단히 무례한 것이라고 말씀하셨고 아무래도 하실 말씀은 많아 보였지만 굉장히 절제하시는 듯한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이어서 윤 의원은 "대통령 재임 중에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을 위해서 수많은 노력을 해오셨는데 작금의 감사원이 권력의 사냥개라도 된 듯이 이렇게 나서는 형국을 보면서 여러모로 참담한 심정이지 않았을까 추측을 해본다"라고 덧붙였다.

댓글7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거짓은 진실을 덮을 수 없다. 그렇기에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