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완도신문

관련사진보기


국립해양수산박물관 전남 건립이 가시화되면서 완도군을 비롯한 신안과 강진, 해남, 여수, 보성, 고흥까지 전남 도내 7개 시군이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완도군의 경우 민선 6기부터 대한민국 청정바다 수도의 캐츠프래이즈를 내걸고 있어 해양과 수산을 대표하는 지자체로서, 국립난대수목원에 이어 물러설 수 없는 한 판 승부가 되고 있다.

현재 유치를 희망하는 도내 지자체의 경우, 국립 해양수산박물관 유치를 위한 범군민 서명 운동을 추진하는 등 유치 타당성에 대한 군민 공감대 형성에 주력하고 있다.

각 지자체마다 유치를 위한 주민설명회가 개최된 가운데 각 지자체 수산단체 및 사회단체에서는 유치를 염원하는 현수막 게시와 함께 유치기원 릴레이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전 군민이 국립 해양수산박물관 유치 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이처럼 각 지자체가 박물관 유치에 사활을 거는 이유는 올해로 개관 10주년을 맞은 부산의 국립해양박물관을 보면 다양한 전시와 체험형 시설로 한 해 120만 명이 찾는 관광 명소로 자리를 잡아서다.

또 국립이라는 정부기관에다 다양한 해양수산 분야의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어 관광객 유치에 유리해 지역 경제 부흥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국립 해양 문화시설은 현재 전국 5곳에서 운영되거나 만들어지고 있는데, 전남에 들어서게 되면 6번째 시설로 4만 2500m2 부지에 국비 1245억 원이 투입돼 세워질 예정이다.

현재 유치 가능성이 높은 지역은 완도군을 비롯해 해남군과 여수시다. 공무원 A 씨는 "완도군이야 해양과 수산을 대표하는 지자체이기에 당연히 1순위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고, 해남군의 경우 윤재갑 의원이 땅끝해양사박물관을 염두하고 진행해왔다는 점, 여수시는 유명 관광지라는 이점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해 모두가 납득할 만한 입지 선정과정 또한 중요해졌는데, 경쟁이 치열한 만큼 이미 확정된 평가 기준부터 최종 입지 선정까지 모두 외부 전문가들이 맡게 된다.

최우람 광주전남연구원 연구위원은 "박물관 후보지 최종 결정은 11명의 평가위원들로 구성되는데, 이들은 전문가 위원 인재풀 2백 명을 활용해 광주 전남에서, 이외의 지역에 포함돼 있는 전문가들 중 추첨으로 구성해 더욱 더 공정성을 확보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교통과 접근성 등 입지 여건과 균형발전 기여도, 해양수산 자원 등 대상지 선정 평가 기준도 확정됐다.

여기에 균형발전 기여도 배점과 어가인구 등 해양수산 자원의 배점 기준을 놓고, 특정 지역에 유리하다는 이견이 나오는 등 신경전도 고조되고 있다.

박물관의 건립 대상지는 다음 달 확정되며 이후 예비타당성조사 등이 순조롭다면 2024년 첫 삽을 뜰 것으로 예상된다. 

언론인 B씨는 "정치적 입김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그 보다는 완도가 가지고 있는 해양수산에 대한 이점 등을 선정위원들에게 어떻게 어필하느냐가 관건이다. 뛰어난 기획력과 함께 발표자의 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B씨는 이어 "일례로 지역소멸대응기금의 경우, 소외지역이라는 점에서 균형발전 등에서 기금을 받기 유리한 완도였지만 같은 조건에 있는 신안군은 A 등급, 완도군 C 등급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같은 섬 지역인데도 서로 다른 평가를 받게 된 건,  결국은 기획력과 함께 발표력이 평가위원들의 선택이 달리 된 것으로 이번 박물관 유치의 경우 실무부서의 실력과 완도군 행정력을 가늠할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완도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완도신문은 1990년 9월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롭고, 참 언론을 갈망하는 군민들의 뜻을 모아 창간했다.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는 사훈을 창간정신으로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언론의 길을 걷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