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분단된 땅에서 태어나 살아 온 젊은 세대들은 통일을 꼭 해야 하냐고 묻습니다. 충남도교육청은 이 같은 물음에 답하고자 학교마다 평화통일 수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가 충남도교육청이 벌이는 평화통일 교실 안 풍경을 들여다보았습니다.[편집자말]
건양고  이병우 지도교사와 네 명의 학생이 떠난 사제동행  '함께 걷는 평화톡톡'. 사진은 서대전 형무소 전경이다.
 건양고 이병우 지도교사와 네 명의 학생이 떠난 사제동행 "함께 걷는 평화톡톡". 사진은 서대전 형무소 전경이다.
ⓒ 이병우

관련사진보기

   
"선생님과 함께 가고 싶은 곳이 어디니?"

충남 건양고(논산시 양촌면) 이병우 교사가 함께 걷는 평화 톡톡을 떠날 4명의 학생에게 물었다. 이 교사가 지도하는 학생 동아리에서 평화와 관련된 진로를 꿈꾸는 네 명의 학생은 '서울에서 평화를 위한 발자취 걷기'를 주제로 함께 가보고 싶은 장소를 직접 정했다. 여행 계획도 직접 짰다.

지난 7월 교사 한 명, 학생 넷이 참여한 1박 2일 사제동행 서울 여행이 시작됐다. 학생들이 첫날 방문지는 전쟁기념관, 평화시장,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전 중앙정보부, N서울타워다. 숙소는 서울유스호스텔로 전 중앙정보부 건물이다. 둘째 날은 명동대성당,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아쿠아플라넷63를 둘러봤다.

학생들의 서울 평화 여행의 결말이 궁금했다. 학생들이 한목소리로 밝힌 소감은 역사, 평화, 우정이었다.

" 한국 근현대사와 평화에 대해 깊은 이해를 할 수 있는 공간체험 시간이었다."
" 평화에 대해 실감 나게 배웠다"
" 평화의 중요성을 느꼈다."
" 아픔이 서려 있는 장소들을 둘러보면서 평화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됐다. 선생님, 친구들과 보다 가까워질 수 있어 소중한 시간이었다"


이병우 지도교사는 "학생들과 기획부터 평가단계까지 함께했다"며 "교과서 밖 체험을 통해 교사와 학생 모두 평화 감수성을 키우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 교사의 바람은 또 있다.

"매년 학생들과 '함께 걷는 평화톡톡-공감체험'을 하고 있어요. 다양한 우수 모델이 일선 학교에 보급돼 현장 교사와 학생들이 계획 수립과 공감 체험을 하는 데 보탬이 됐으면 합니다."

이어 충남도교육청에 "신청기준이 제한돼 있어 많은 학생을 참여시키지 못했다"라며 "더 많은 지도교사와 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충남도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매년 각 학교의 사제동행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다. 사제동행은 교사 1인이 1~4명의 학생과 함께 주말·방학 중 테마 체험활동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진로 개발과 역사의식 고취 등에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건양고  이병우 지도교사와 네 명의 학생이 떠난 사제동행  '함께 걷는 평화톡톡'. 사진은 서대전 형무소.
 건양고 이병우 지도교사와 네 명의 학생이 떠난 사제동행 "함께 걷는 평화톡톡". 사진은 서대전 형무소.
ⓒ 이병우

관련사진보기

 
건양고  이병우 지도교사와 네 명의 학생이 떠난 사제동행  '함께 걷는 평화톡톡'. 사진은 전쟁기념관
 건양고 이병우 지도교사와 네 명의 학생이 떠난 사제동행 "함께 걷는 평화톡톡". 사진은 전쟁기념관
ⓒ 이병우

관련사진보기

 
건양고  이병우 지도교사와 네 명의 학생이 떠난 사제동행  '함께 걷는 평화톡톡'.
 건양고 이병우 지도교사와 네 명의 학생이 떠난 사제동행 "함께 걷는 평화톡톡".
ⓒ 이병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