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나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제공]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나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장관이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해 "북한의 핵실험 시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박진 외교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22일(현지시각) 뉴욕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 움직임 등에 대한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23일 밝혔다.

3국 외교장관들은 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핵 정책과 관련해 새롭게 법을 채택한 것을 포함해 핵사용과 관련해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안정을 해치는 메시지를 내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으며,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위반해 수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규탄했다.

회담에서 블링컨 국무장관과 하야시 외무대신은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담대한 구상'의 목표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다.

또한, 한미일 외교장관은 우크라이나, 아세안, 태평양도서국 등 주요 지역에 대한 협력 증진 방안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3국 장관은 공급망 재편, 첨단기술 경쟁, 팬데믹 등 새로운 경제적 도전이 심화되는 가운데, 3국이 경제 분야에서 긴밀히 공조하면서 글로벌 경제안보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한편 박 장관은 최근 미 의회를 통과한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대한 우리 업계의 우려를 전달하고, 우리 기업에 대한 차별적 요소를 한미 FTA 정신에 따라 해소해 나가자고 언급했다.

이에 블링컨 장관은 "우리 측의 우려를 잘 이해하고 있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효과적인 방안을 계속해서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답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