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쉐라톤 뉴욕 타임스퀘어호텔 내 프레스센터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쉐라톤 뉴욕 타임스퀘어호텔 내 프레스센터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대통령실은 22일(아래 현지시각) 미국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이XX들' 욕설 발언 논란과 관련해 '미국 의회'를 향한 것이 아닌 '우리 국회'에 대해 한 얘기였다고 해명했다. 또한 윤 대통령의 발언 도중에 나오는 "바이든"이란 단어도 "날리면"이 맞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의 문제 발언은 전날(21일)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참석 후에 윤 대통령과 박진 외교부 장관이 행사장을 빠져나오면서 언론에 포착됐다. 이때 윤 대통령은 "국회(미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냐?"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미 의회와 정상을 향해 비속어 사용으로 폄훼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상황이다. 더구나 이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 환담'을 나눈 뒤였다. 

이에 대해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전 9시 45분경 뉴욕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지금 다시 한번 들어봐 주십시오"라며 "국회에서 승인 안 해 주고 '날리면'이라고 되어 있다"고 윤 대통령 발언을 바로 잡았다.

이어 "여기에서 미국 얘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수석은 이날 글로벌펀드 행사에서 "윤 대통령은 자유와 연대를 위한 국제사회의 책임을 이행하고자 하는 정부의 기조를 발표했다"면서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이에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결국 김 수석의 해명대로라면, 당시 윤 대통령의 발언은 "(대한민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내가) 쪽팔려서 어떡하냐?"라는 것이다. 

"짜깁기·왜곡에 대한민국이 70년 동맹국가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특히 김 수석은 "결과적으로 어제 대한민국은 하루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 한 동맹국가를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면서 "순방 외교는 국익을 위해서 상대국과 총칼 없는 전쟁을 치르는 곳이다. 그러나 한발 더 내딛기도 전에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과 국정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든지 수용한다"며 "그러나 대통령의 외교 활동을 왜곡하고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말로 국익 자해 행위"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김 수석은 "여쭙고 싶다. 우리에게 국가란 무엇입니까?"라며 "정파의 이익을 위해서 국익을 희생시킬 수는 없다. 누구보다 국민이 잘 알고 계실 것이다"라고 발언을 맺었다. 

이와 같은 해명에 앞서 김 수석은 "어제(21일) 열린 글로벌 펀드 재정공약회의는 미국, EU, 독일, 캐나다, 일본, 프랑스, 한국 등이 저개발 국가 질병 퇴치를 위한 재정기여금을 발표하는 자리였다"면서 당시 상황을 상세히 설명했다. 

김 수석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당시 회의에서 "우리나라는 예산에 반영된 1억 달러의 공여"를 약속하고 간단한 연설을 했다. 회의에 참석한 각국이 약속한 기여금 순으로 ▲프랑스 3억 달러 ▲일본 10억8천만 달러 ▲캐나다 13억 달러 ▲독일 13억 유로(20억 달러) ▲EU 42억 달러 ▲미국 60억 달러의 공여를 약속했다는 것. 그리고 각국의 대통령과 총리, EU 집행위원장이 뒤이어 연설을 했다고 한다. 

문제 발언은 '우리 국회' 향한 것... "바이든이라 말할 이유 없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석열 대통령 '욕설 논란' 관련 화면을 전광판에 띄우고 있다.
▲ 대정부질문에 등장한 윤대통령 "욕설" 화면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석열 대통령 "욕설 논란" 관련 화면을 전광판에 띄우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한편,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해당 발언이 우리 국회를 향해 했다는 뜻이냐'는 물음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어 "앞부분 XX들은 맞고, 뒤에 '바이든'은 아니다"라는 추가 질문에, 김 수석은 "그렇다"고 재확인 답변을 했다.  

그러면서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이) 바이든이라고 말씀하실 이유가 없단 것"이라며 "왜냐하면 미국은 현재의 민주당이 국회에서 여당이기 떄문에 약속했던 60억 달러를 공여하는 데서 문제가 생길 수가 없다. 그러니까 논리상으로나 아니면 그 당시 상황상으로나 그것을 '바이든'이나 미국이라 칭할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상세히 해명했다. 

그러자 취재진이 '대통령에 직접 여쭙고 확인 받은 것이냐'고 물었고, 이에 김 수석은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이다"라는 말로 답을 대신했다. 그리고는 "이 상황에 대해선 저희가 충분히 시간이 오래 걸린 뒤에 말씀드리는 건, 이만큼 말씀드릴 만한, 충분하게 검토 작업을 거쳐서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김 수석은 '바이든 대통령이 아니었다고 해도 우리 국회를 향해 이XX라고 한 것에 대해서도 입장이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보통 개인적으로 오가는 듯한 거친 표현에 대해 느끼시는 국민의 우려를 잘 듣고 알고 있다"면서 "오늘 이 말씀을 드리는 브리핑은 이 사안에 대해서 어제 여러 번 검토하고 여러 번 저희가 이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기자들에게 말씀드릴 수 있는 확신이 섰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오늘 선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36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