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1일 충남 전역에서는 '쌀값 보장'을 촉구하는 논갈이 투쟁이 진행됐다.
 지난 21일 충남 전역에서는 "쌀값 보장"을 촉구하는 논갈이 투쟁이 진행됐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지난 21일 충남 전역에서는 쌀값 폭락에 분노한 농민들이 수확을 앞둔 벼를 갈아엎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런 가운데 진보당 충남도당은 22일 성명서를 통해 "충남도(도지사)가 쌀값 대책 마련해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진보당 충남도당(진보당)은 "충남 농민들은 21일 애지중지 정성으로 키운 벼를 눈물을 삼키며 본인들 손으로 직접 갈아 엎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농산물은 물가 상승의 주범인 아니다. 기름값이 오르고 철재값이 올랐다. 인건비도 오르고 비료값도 올랐다. 다 올랐는데 쌀값만 떨어졌다"며 "밥 한 공기 쌀값은 206원에 불과하다. 밥 한 공기에 300원을 보장하라는 요구가 그렇게 잘못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진보당은 "중앙정부와 충청남도는 농업생산비 폭등에 대한 지원책을 내놓아야 한다"며 "공공비축미 100만 톤 이상을 시장에서 격리(시장격리)하고, 식량자급률 법제화 등을 통한 식량주권 확보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진보당 당진시 위원회도 논평을 내고 "지난 15일 기준 20kg 산지 쌀값은 4만 725원으로 지난해 수확기 평균 쌀값 5만 3,535원과 견줘 23.9%나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밥 한공기 100g의 경우 농민에게 돌아가는 비용이 206원이다. 80kg 한 가마로 환산하면 16만원 선이다. 생산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가격이다"라며 "하지만 정부는 물가상승 운운하며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않고 쌀 시장 격리도 주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국회는 더이상 미루지 말고 쌀값 폭락 근본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논을 갈아엎는 이른바 '논갈이 투쟁'은 지난 21일 논산, 보령, 부여, 서천, 아산, 예산, 천안, 청양 등 충남지역 9개 시군에서 동시다발로 진행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