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런던의 한 호텔을 나서고 있다. 2022.9.19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런던의 한 호텔을 나서고 있다. 2022.9.1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관을 직접 조문하려던 당초 계획을 변경했다. 대통령실은 "교통 통제 때문에 조문록 작성으로 갈음한다"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조문 취소를 발표할 것이었으면, 윤 대통령 부부는 영국에 도대체 왜 간 것인가"라며 "외교 참사가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9일 오후 논평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엘리자베스 여왕 조문 취소 소식이 영국에서 전해졌다"며 "국민의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밝혔다. 안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실은 이번 순방의 목적을 '경제 외교의 기반 확대'라며 '조문외교'를 강조했다"며 "그러나 교통 통제를 핑계로 조문을 취소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주요국가 정상 대부분은 엘리자베스 여왕의 관이 안치된 런던 웨스트민스터 홀을 직접 찾은 것과 비교해 윤 대통령만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G7 국가인 바이든 미국 대통령, 트뤼도 캐나다 총리, 왕치산 중국 부주석은 물론이고 영연방 국가가 아닌 헤르초그 이스라엘 대통령 부부도 국빈 자격으로 조문했다. 일반 시민의 조문 행렬에 직접 합류한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부부도 오랜 시간을 대기한 뒤에 조문을 마쳤다. 조문 취소를 발표할 것이었으면, 윤 대통령 부부는 영국에 도대체 왜 간 것인가? 왜 다른 나라 정상들은 가능한데, 왜 대한민국 대통령만 불가능한 것인가?"

안 수석대변인은 "대통령 부부의 조문이 자진 취소인 것인지 아니면 사전 조율 없는 방문으로 조문이 거절된 것인지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윤석열 정부가 시작한 지 4개월에 불과한데 외교 참사가 계속되고 있다"며 "윤 대통령 부부의 외교 행보를 지켜보는 국민은 마음 졸이며 국격을 걱정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대통령실 "오후 2~3시 도착한 정상, 조문록 작성 안내" 

한편,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전 영국 현지에서 취재진에게 "어제(18일) 이른 오후까지 도착한 정상은 조문할 수 있었지만, 런던의 복잡한 상황으로 (18일) 오후 2~3시 이후 도착한 정상은 조문록 작성이 안내됐다"고 설명했다. 김 수석은 이어 "위로와 애도가 줄을 이어야 하는 전세계적인 슬픈 날에 확인되지 않은 말들로 국내 정치에 이런 슬픔이 활용되는 것은 유감"이라며 '외교 홀대' 논란을 일축했다.

댓글6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