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
ⓒ 더불어민주당대전시당

관련사진보기

 
지난 6월 지방선거를 통해 당선된 국민의힘 소속 3명의 대전지역 광역·기초 단체장들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과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대전시당이 논평을 내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은 19일 논평을 통해 "선거는 끝났지만 선거법 위반 여부를 가리는 단죄의 시간은 끝나지 않았다"며 "유권자들의 표심을 왜곡한 것과 다를 바 없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돼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대전지역 단체장은 국민의힘 소속 이장우 대전시장과 김광신 중구청장, 서철모 서구청장 등 3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찰과 검찰은 선거 때 마다 반복되는 선거법 위반행위를 근절하고 공명정대한 선거풍토 조성을 위해 이들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근 경찰은 서철모 서구청장을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찰에 고발된 이장우 대전시장과 김광신 중구청장은 아직 소환되지 않았다. 다만, 사정당국은 자료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공식선거운동 기간 전 확성장치를 이용해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와 TV토론회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 등으로 고발됐다. 또한 김광신 중구청장은 재산을 허위로 신고하거나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 등으로 고발됐고, 서철모 서구청장은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대전 지역 광역·기초단체장 6명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3명의 단체장이 수사를 받고 있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경우"라며 "경찰과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법과 원칙에 입각한 엄정한 수사를 통해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한 신속한 결론에 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제1야당 대표에 대해서는 막무가내식 덮어씌우기 기소를 감행하고,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허위경력 등에 대해서는 봐주기 수사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세간의 우려가 존재함을 경찰과 검찰은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끝으로 "경찰과 검찰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로 법 앞에 평등이 구현되고, 이를 통해 불법·탈법 선거가 더 이상 발을 붙일 수 없도록 해야 해 달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