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동해해양경찰서가 19일 실종자를 찾기 위해  비상대기 중인 대형 경비함정 2척, 동해해양특수구조대, 묵호파출소 육상순찰팀이 현장으로 급파해 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동해해양경찰서가 19일 실종자를 찾기 위해 비상대기 중인 대형 경비함정 2척, 동해해양특수구조대, 묵호파출소 육상순찰팀이 현장으로 급파해 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강원 동해해양경찰서는 19일 오전 10시께 동해 망상해변에서 실종자가 발생해 수색을 실시했지만, 태풍 난마돌 영향으로 풍랑경보가 내려져 오후 3시40분경 수색을 중단했다. 해경은 기상상태가 호전되면 수색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동해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동해시 모 호텔에 투숙 중이던 실종자(40대, 여)가 보낸 문자를 확인한 지인이 오전 6시 33분에 112 신고를 했다. 지인은 평소와는 다른 내용의 문자에 이상함을 느껴 신고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동해해경은 묵호파출소 육상순찰팀 현장 급파와 경찰 합동으로 육상수색을 실시했다. 그 결과 동해시청 CCTV에서 실종자가 오전 3시 47분께 동해 망상 해변에서 파도에 휩쓸려 바다로 들어간 사실을 확인했다.

해경은 즉시 태풍으로 비상대기 중인 대형 경비함정 2척, 동해해양특수구조대, 묵호파출소 육상순찰팀이 현장으로 급파해 수색을 실시했다. 그러나 오후 3시경 동해중부전해상에 제14호 태풍 난마돌에 영향으로 인한 풍랑경보가 발효되면서 수색은 중단됐다. 

기상청은 19일 오후 4시 현재 기준, 동해남부북쪽바깥먼바다와 동해남부남쪽바깥먼바다에 태풍경보를, 동해중부전해상, 동해남부북쪽안쪽먼바다, 동해남부남쪽안쪽먼바다, 동해남부앞바다에는 풍랑경보를 내린 상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