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낚시객이 사라진 제주 용담동 해안가에서 수색 중인 소방헬기 한라매.
 낚시객이 사라진 제주 용담동 해안가에서 수색 중인 소방헬기 한라매.
ⓒ 제주소방안전본부.

관련사진보기

  
태풍이 북상하는 가운데 제주 갯바위에서 낚시하다 파도에 휩쓸린 낚시객이 끝내 숨졌다. 구조 과정에서 구조대원 3명도 부상을 입었다. 

제주소방안전본부와 제주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7시 47분께 제주시 용담해안도로 인근 갯바위에서 낚시하던 A씨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 

신고를 받은 소방과 해경이 현장에 출동, 수색을 실시해 오후 8시 56분께 A씨로 추정되는 인물을 발견했으나 높게 이는 물결로 구조 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은 오후 10시 20분께 소방헬기 한라매를 띄워 호이스트로 오후 11시 12분께 A씨를 구조, 심폐소생술을 진행하며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으나 끝내 사망 판정이 내려졌다.

구조 과정에서 해양경찰 소속 육상 구조대원 3명이 파도에 휩쓸려 부상을 입고 1명이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A씨가 휩쓸려간 제주도북부앞바다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로 태풍 난마돌의 영향을 받아 높은 물결이 일고 있는 상태였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제주시 용담해안도로 인근 갯바위에서 낚시객이 파도에 휩쓸리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당국과 해양경찰이 구조했지만 끝내 숨졌다.
 제주시 용담해안도로 인근 갯바위에서 낚시객이 파도에 휩쓸리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당국과 해양경찰이 구조했지만 끝내 숨졌다.
ⓒ 제주의소리 독자제공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제주의소리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