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시청 내 카페 다회용컵 사용.
 진주시청 내 카페 다회용컵 사용.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진주시(시장 조규일)가 청사 안에서 일회용컵을 쓰지 않고 다회용컵을 사용하는 문화를 만들기로 했다.

진주시는 "청사 내 카페에 다회용컵 1200여 개를 지원하여 올해말까지 시범 사용하여 일회용컵 안쓰기 문화에 앞장선다"고 15일 밝혔다.

카페에서는 음료 주문 시 일회용컵 대신 다회용 컵을 제공하고, 이용객은 사용한 컵을 카페 내 수거함에 반납하거나 각 부서 내 비치함에 반납하면 되는 방식이다.

반납된 다회용 컵은 진주지역자활센터가 수거하여 6단계의 전문세척을 거친 후 카페에 공급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시범 사용 기간에는 다회용컵의 보증금 없이 진행되며, 시범 사용 후 다회용컵에 ㅈ정보무늬(QR코드)를 도입하는 등 보증금 제도를 도입한다는 것이다.

진주시 관계자는 "다회용기 재사용 사업을 통해 선제적으로 2050 탄소중립 사회로 나아가고, 지역자활센터 사업단 연계를 통해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