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숙명여대 순헌관
 숙명여대 순헌관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 학위 논문에 대한 검증 의견 표명을 놓고 숙명여대와 국민대 교수협의회가 정반대 모습을 보였다. 국민대 교수협의회는 지난해 회원 표결 결과 찬성이 과반을 기록했는데도 의견을 내지 않은 반면, 숙명여대 교수협의회는 최근 회람 절차만 거친 뒤 입장문을 발표했다.

숙대 교수협의회, "숙대 대학본부가 이미 규정 위반" 일침

숙명여대 교수협의회는 14일 공개된 '김건희 졸업생의 석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관한 숙명여대 교수협의회 입장문'에서 "뚜렷한 사유 없이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가 본조사 실시를 미루고 있는 것에 대해, 이제 교수협의회도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숙명여대 교수협의회는 본부가 본교의 규정에 충실하여 본조사에 조속히 착수하라"고 요구했다.

숙명여대 교수협의회는 숙명여대가 지난 2월 예비조사를 끝내놓고도 본조사 실시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제14조(본조사 착수 및 기간)에 의하면, "본조사는 위원회의 예비조사결과 승인 후 30일 이내에 착수되어야 하며(1항), 본조사는 판정을 포함하여 조사시작일로부터 90일 이내에 완료하도록 한다(2항)"라면서 "이 규정에 따르면, 대학본부는 스스로 만든 규정을 이미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숙명여대 교수협의회는 "(일부에서는) 김건희 졸업생이 석사 논문을 썼던 당시(1999년) 현재와 같은 표절 검증이 어렵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한다"면서 "시대를 불문하고 표절이 인간 양심과 윤리의 위배라는 통상적인 개념이 존재하는 한, 시기를 이유로 표절 검증의 절차를 진행하지 않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에 대한 우리 대학의 대응은 한국의 지식생태계 건전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 향방과도 무관하지 않으며, 한국 대학의 신뢰가 떨어진다면 가장 큰 피해자는 학생들일 수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고 석사논문 표절 의혹에 대한 판정 완료를 촉구했다.

숙명여대 교수협의회 소속 한 교수는 <오마이뉴스>에 "교수협의회가 지난 5일 전체 회원들에게 입장문을 돌려서 교수들이 자유롭게 찬반 의견을 회신토록 했다"면서 "찬성 의견이 많이 나옴에 따라 교수협의회가 입장문을 발표한 것이다. '표절을 검증하라'는 입장문 내용은 너무도 정당하고 상식적인 요구이기 때문에 굳이 정식 표결을 거칠 필요도 없는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국민대 교수협은 찬성이 53%였지만... '부결' 처리 
 
국민대가 표절의혹을 받고 있는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을 유지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에서 민주당 교육위원들이 총장 항의방문을 하고 있다.
 국민대가 표절의혹을 받고 있는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을 유지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에서 민주당 교육위원들이 총장 항의방문을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반면, 국민대 교수협의회는 지난해 10월 13일 김건희 박사학위 논문 조사 촉구 여부에 대한 교수 총투표에서 '적극 대응'이 53.1%를 차지해 과반 수 이상을 얻었지만, 부결 처리했다(관련 기사 : 김건희 논문 조사 '적극 대응' 53% 부결 처리..."국민대 교수회 꼼수" http://omn.kr/1vk7o ).

홍성걸 교수협의회장은 당시 <오마이뉴스>에 "교수회 규정에 (주요 의결사항은) 과반수 투표에 2/3가 되어야 한다고 되어 있기 때문에 이번 안건을 폐기한 것"이라고 설명했었다.

이런 국민대 교수협의회의 처사에 대해 당시 국민대 동문 비대위는 입장문을 내어 "교수협의회가 대통령 탄핵소추 요건인 '2/3 이상' 찬성과 유사한 조건을 걸어, 과반이 넘는 '적극 대응' 의견을 무시한 행태에 분노를 표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