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소나무를 주 소재로 여백의 빛을 화선지에 담아온 화가 신은섭이 9월 30일 금요일까지 인천 개항장 참살이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연다.
 소나무를 주 소재로 여백의 빛을 화선지에 담아온 화가 신은섭이 9월 30일 금요일까지 인천 개항장 참살이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연다.
ⓒ 김재훈

관련사진보기


빛과 소나무를 그리는 화가 '신은섭'이 인천 개항장 참살이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갖는다.

전통 수묵화의 담백함과 여백의 미를 살리면서도 빛으로 여백을 그려내는 새로운 화법이 화단의 조명을 받고 있다. 특히, 그의 작품에서 여백은 수묵의 단조로움에 화려한 빛을 더해 굳이 색조를 사용하지 않아도 채색한 듯한 착시마저 느끼게 한다. 또한, 색조를 활용해 채색된 작품에서는 과함이 없이 절제의 미가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다.

신은섭 화가의 작품에 대해 참살이 미술관 최도범 대표는 "소나무를 주요 소재로 화선지에 수묵화로 그려진 사물과 여백까지 빛으로 그려낸 (신은섭) 작가만의 독특한 작품세계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숙연함을 느끼게 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작가 본인은 "제 작품에는 넘침과 부족함이 없길 바란다. 얼핏 부족한 듯 하지만 꽉 채워진 온전함, 그러나 결코 넘치지 않는 절제가 제 작품세계다"라며 "저는 전통 수묵한국화의 기본을 지키면서도 현대적 화풍을 접목하려 했다. 그 결과물이 '여백의 빛'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의 작품을 통해 보시는 분들이 한국화에 대한 이해와 관심이 높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松(소나무 송)"을 주제로 한 신은섭 화가의 개인전은 오는 9월 30일 금요일까지 인천 개항장 참살이 미술관에서 매일 오후 1~7시 휴관 없이 관람할 수 있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신은섭 화가의 최근작 30여 점을 관람할 수 있다.
 
화가 신은섭의 작품은 화선지 위에 그려진 '빛과 여백'이 특징이다. 사진은 신은섭 화가가 전시장에서 자신의 그림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 "화가 신은섭, 개인전"  화가 신은섭의 작품은 화선지 위에 그려진 "빛과 여백"이 특징이다. 사진은 신은섭 화가가 전시장에서 자신의 그림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 김재훈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www.ing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책, 영화를 만나다 인천게릴라뉴스 문화부장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