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다 먹고 살려고 하는 일! 시민기자들이 '점심시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씁니다.[편집자말]
끝날 듯 끝날 듯 끝나지 않는 코로나. 지난 4월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일상으로 돌아온 듯하지만, 아직 벗지 못하고 있는 마스크와 뜸해진 저녁 약속까지 지난 2년간 코로나로 인하여 일상에 정말 많은 부분이 바뀌었다.

그에 반해 내가 다니는 직장은 보수적인 업계의 회사라서 그런지 생각보다 큰 변화가 없었다. 코로나 시기에도 재택은 굉장히 제한적으로 진행되었고, 다른 업무 처리 방식에 있어서 큰 변화를 못 느꼈다. 마치 우리 회사만 코로나가 비껴간 느낌이 들 때도 있었다. 그런데 돌이켜보면 그렇게 바뀌지 않은 듯한 모습 속에서도 예상치 못한 변화가 있었는데, 그건 바로 회사의 '점심시간'이었다.

12시에서 1시로 옮긴 점심 시간

회사마다 분위기가 다르겠지만, 코로나 이전에만 하더라도 점심 시간은 업무의 연장이었다. 부서의 인원이 함께 식사 자리를 가졌고, 식사하면서 개인적인 이야기와 함께 업무에 관한 이야기도 나누며 친목을 다지는 시간이었다.

그러던 와중에 한창 코로나가 심해져서 거리두기가 강화되고, 5인 이상의 사적 모임이 금지되면서 점심시간은 많은 변화를 겪었다. 부서 사람들이 다 모여 밥을 먹기 보다는 삼삼오오 팀이나 친한 사람들끼리 식사를 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종종 조금 더 멀리, 다양한 음식을 먹으러 나가게 되었다. 
 
점심 시간을 피하면 이런 맛집도 즐길 수 있다.
 점심 시간을 피하면 이런 맛집도 즐길 수 있다.
ⓒ 최은경

관련사진보기

 
인원 뿐만 아니라 시간도 달라졌다. 코로나 초기 대중교통에 의한 전염 가능성이 대두되었을 때, 혼잡한 시간을 피하고자 출근 시간이 한 시간 미뤄졌다. 자동적으로 점심 시간 또한 한 시간 미뤄졌다.

오전 9시에서 10시로 출근 시간이 미뤄진 것은 사실 큰 차이를 느끼기 어려웠지만, 점심시간이 12시에서 1시가 되자 허기를 채우기 위해 간단한 간식이나 아침 식사를 챙겨 먹을 수밖에 없게 되었다. 그마저도 오전 10시 출근일 때의 이야기다. 코로나 초기의 공포가 어느덧 가시자 점심 시간만 그대로 두고 출근 시간만 오전 9시로 돌아오게 되었으니까.

4명 중 3명이 일인 가구인 우리 팀원들이 아침마다 간단한 요깃거리를 할 빵을 사 오거나, 샌드위치를 배달해 먹는 게 익숙해진 것도 오전 9시에 출근해서 오후 1시에 점심을 먹으면서 일어난 일이었다.

점심시간은 바뀌어도 변하지 않는 것
 
 카페에 앉아서 커피를 즐기는 십 분의 여유가 하루의 활력소가 되었다.
  카페에 앉아서 커피를 즐기는 십 분의 여유가 하루의 활력소가 되었다.
ⓒ 최은경

관련사진보기

 
점심시간이 1시로 미뤄지면서 가장 만족스러웠던 건 식사 시간이 여유로워졌다는 점이다. 주변 다른 회사들과 같이 낮 12시에 식사할 때는 손님들이 몰려서 식당에 들어가기가 어려울 때가 종종 있었다. 특히 여름철 냉면집이나 겨울철 설렁탕집처럼 날씨에 따라서 사람들이 몰리는 식당들이 그랬다.

하지만 피크 시간을 피해서 점심을 먹다 보니 자리를 기다리거나 주문 후 음식을 기다리는 시간이 줄어들어서 더 빨리 식사를 마칠 수 있었다. 그렇다고 일찍 들어와서 자기 계발을 하거나 뭔가 발전적인 것을 한 적은 없다. 단지 가끔 테이크아웃이 아니라 카페에 앉아서 커피를 즐기는 십 분의 여유가 하루의 활력소가 되었달까.

코로나로 인하여 직장인의 점심시간 중 많은 부분이 바뀌었지만, 그래도 바뀌지 않는 것들도 여전히 많다. 매일 점심시간 한 시간 전부터 하는 "오늘 뭐 먹지?' 하는 메뉴에 대한 고민, 식사하면서 나누는 소소한 일상에 대한 이야기들, 그리고 식사 후 즐기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

이러한 작은 부분들은 아무리 코로나로 삶의 많은 부분이 바뀌었다고 할지라도 꼭 지켜야 하는 일상의 한 조각이며, 매일 같이 출근하는 직장인들이 재충전하는 시간이자 나아가게 하는 원동력이 아닐까 생각한다.

다 먹고 살려고 하는 일! 시민기자들이 '점심시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씁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