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7일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에게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또한 점집 홈페이지 등 상식 밖의 자료까지 표절했다는 지적을 받은 본인의 논문을 자진철회하고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앞서 당론으로 추진하기로 한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허위경력, 뇌물성 후원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이른바 김건희 특검법을 이날 발의할 예정이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여사의 논문표절,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의혹, 허위경력 등을 하나씩 짚어가면서 김 여사에 대한 특검 필요성을 주장했다.

그는 지난 6일 전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등 전국 14개 교수·학술단체로 구성된 '김건희 여사 논문표절 의혹 검증을 위한 범학계 국민검증단(아래 국민검증단)의 기자회견 내용을 거론하면서 김 여사의 직접적인 해명을 요구했다(관련 기사 : [단독] 점집 업체 "김건희 박사 논문, 저희 것 베꼈다" http://omn.kr/20lzx).

이에 대해 박 원내대표는 "지적사회에서 표절은 도둑질이고 지적재산권을 침해하는 범죄라는 학계의 목소리에 김건희 여사가 답변할 차례다"며 "개인적인 논문표절을 넘어서 금품까지 오가는 논문 대필까지 성행하는 세태를 근절하기 위해서라도 '대통령 부인'이라서 면죄부를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연루 의혹 또한 정치적 공세가 아니라 심각한 범죄다. 김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직접 매수하고 매수를 승인한 정황이 녹취록을통해 드러났다"면서 "'주식을 잘한다는 말에 계좌를 맡기고 이씨가 알아서 샀다, 손실이 나서 5월 20일 이후 이씨와 절연했다'는 대선 당시 (윤 대통령의) 해명은 모두 거짓이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원내대표는 "(김 여사에 대해) 지연되는 수사, 무혐의와 불송치로 가려지는 진실에 민심의 분노가 들불처럼 일어나고 있다. 국민적 의혹 더는 덮을 수 없다"면서 "김건희 여사는 대국민사과는 물론, 학위논문 자진철회와 각종 법령 위반 의혹에 대한 조사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여당마저 성역이 된 '김건희 여사 방어'에 급급한다면 국민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김건희 특검에 대승적으로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 '내 아내라도 철저히 수사하라' 왜 말 못하나"

정청래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랑으로 공정을 막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검찰·경찰 등 수사당국이 김건희 여사에 대한 각종 의혹에 대해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는 상황을 방치해 야당의 특검법 발의 상황까지 자초했다는 비판이었다.

그는 "모든 국민이 법 앞에 평등하듯이 모든 아내는 법 앞에 평등해야 한다.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연루의혹, 학력 및 경력 부풀리기 등등 수많은 의혹이 있음에도 윤석열 정부의 검찰은 소환조사 등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구체적으로 "윤 대통령은 왜 '내 아내라도 혐의점이 있으면 철저히 수사하라'는 말을 못하나"라며 "이런 지시를 내렸다면 굳이 특검으로 가지 않을 일인데 왜 이렇게 특검까지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을 자초하는지 참 한심하다"고 말했다.

또 김 여사의 학위논문 등에 대한 범학계 국민검증단의 검증 결과를 거론하면서 "어제 발표된 내용을 보면 대통령의 아내로서 품위를 유지할 수 있을까 의심된다"라면서 "국민대도 '공범 의식 공동체'에서 빠져나와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등으례 재검증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