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찰이 지난 6∼7월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장기 파업을 주도한 하청노조 지회장, 부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반려했다.

3일 경남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이하 하청노조) 지회장, 부회부장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지난 1일 창원지검 통영지청에 신청했다.

경찰은 이들에게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 1독(dock·선박건조장)에서 건조 중인 선박을 점거 농성하며 선박 진수 작업과 선후 공정을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를 적용했다.

그러나 검찰은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지난 2일 구속영장 신청을 기각했다.

대우조선 하청노조는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지난 6월 2일부터 7월 22일까지 51일간 파업했다.

이들은 파업 기간 1독에서 건조 중이던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점거해 31일간 농성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