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일 <뉴스타파>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월 27일 서울중앙지방법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관련 재판에선 2010년 1월 12일 김건희 여사와 신한투자증권 담당 직원 사이의 통화녹취록이 공개됐다. 당시 증권사 직원은 김 여사에게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수 의사를 물었고, 김 여사는 “네 그러시죠”라며 동의했다. 보도화면갈무리
 2일 <뉴스타파>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월 27일 서울중앙지방법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관련 재판에선 2010년 1월 12일 김건희 여사와 신한투자증권 담당 직원 사이의 통화녹취록이 공개됐다. 당시 증권사 직원은 김 여사에게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수 의사를 물었고, 김 여사는 “네 그러시죠”라며 동의했다. 보도화면갈무리
ⓒ 뉴스타파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2일 오후 4시 30분] 

도이치모터스 '1차 작전' 시기로 지목된 2010년 1월, 김건희 여사가 증권사 담당 직원과 통화하며 직접 도이치모터스 매매 주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가조작 '선수'의 주문도 매매 실행 전 김 여사의 승인을 거쳤던 정황이 확인된 것이다. 

그동안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측은 김 여사가 1차 주가조작을 주도했던 선수 이아무개씨에게 계좌만 맡겼을 뿐 도이치모터스의 매매에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는데, 법원 제출 증거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주장은 '거짓'으로 드러난 셈이다.

김건희 여사 '직접 매수'하고 주가조작 선수 주문도 승인 정황

2일 <뉴스타파>는 지난 5월 27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판에서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 변호인이 공개한 김 여사와 증권사 담당 직원 간의 통화 녹취록 내용을 보도했다. 

해당 녹취록에 따르면, 증권사 직원은 지난 2010년 1월 12일 김 여사에게 전화를 걸어 "이사님, 저 ○○○입니다"라고 스스로를 소개했다. 이어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관련해 "지금 2375원이고요. 아래 위로 1000주씩 걸려 있고 지금 시가가 2350원, 고가가 2385원 저가가 2310원 그 사이에 있다"며 "조금씩 사볼까요?"라고 질문했다.

김 여사가 "네 그러시죠"라고 답하자 해당 직원은 "네 그러면 2400원까지 급하게 하지는 않고 조금 조금씩 사고, 중간에 문자를 보내겠다"며 말을 맺었다. 

뿐만 아니다. 김 여사는 그 다음 날인 2010년 1월 13일에도 해당 직원과 통화한다. 직전 통화와 차이가 있다면, 현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혐의로 기소된 '선수' 이 아무개씨가 김 여사 계좌를 관리한 정황이 나왔다는 점이다. 

녹취록에 따르면, 이날 증권사 직원은 "오늘도 도이치모터스 살게요. 2500원까지"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여사는 "아! 전화왔어요?"라고 묻고, 해당 직원이 "왔어요"라고 답하자 김 여사는 "사라고 하던가요? 그럼 좀 사세요"라고 말했다. 

정황상 이아무개씨가 김 여사를 대신해 그의 계좌로 도이치모터스 매수 주문을 넣으려 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증권사 직원이 김 여사 동의를 받기 위해 전화를 걸었고, 김 여사는 매매를 승인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월 <오마이뉴스>는 주가조작이 이뤄질 당시엔 증권사들이 대리투자의 안전장치로 계좌주에게 거래내역을 알리고 있었기 때문에 김 여사가 이씨의 주식매매 내용을 몰랐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관련기사 : [단독] 증권사는 김건희에게 도이치모터스 '몰빵' 알렸다 http://omn.kr/1xim5) 

여기에, 김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직접 매수했을 뿐 아니라 주가조작 선수의 매매 주문사실을 증권사 직원으로부터 통보받고 승인해온 정황이 뉴스타파가 이번에 보도한 법원 제출 증거와 증언을 통해 구체적으로 확인된 것이다.  

"선수가 독자적으로 매매했다" 거짓말이었나

이번에 공개된 녹취록은 그동안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측이 주장해 온 내용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내용이라 파장이 예상된다.

지난해 10월 15일 국민의힘 대선경선 TV토론회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은 "이 양반이 골드만삭스 출신이라고 해서 어? 이 양반한테 위탁관리를 좀 맡기면 괜찮을 것이다(했다)"며 "그런데 한 네 달 정도 맡겼는데 손실이 났고요, 그 도이치모터스만 한 것이 아니고 10여가지 주식을 전부 했는데 손실을 봐서 저희 집사람은 거기서 안되겠다 해서 돈을 빼고 그 사람하고는 절연을 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동안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측은 김 여사가 당시 선수 이씨에게 자신의 증권 계좌를 맡겨두고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김 여사는 직접 도이치모터스 매매에 참여하지 않았을 뿐더러, 선수 이씨의 매매 사실 또한 알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이날 대변인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일부 매체가 도이치모터스 관련 녹취록을 왜곡 해석한 후 '대통령이 거짓말을 했다'는 식으로 날조, 허위보도를 한 데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법정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나 2010년 1월 12일 김건희 여사가 직접 거래를 지시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따로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

댓글5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류승연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