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감염이 탈모 위험을 4배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영국에서 나왔다.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스트레스로 인해 많은 성장기 모발이 휴지기 상태로 일찍 전환될 수 있어서다.

영국 버밍엄 대학의 응용보건연구소 샤밀 하룬(Shamil Haroon) 교수팀이 영국인 240만 명의 건강기록(2020년 1월∼2021년 4월)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Symptoms and risk factors for long COVID in non-hospitalized adults, 병원에 입원하지 않는 성인 코로나 환자의 롱코비드 증상과 위험 요인)는 권위 있는 학술지 '네이처 메디신'(Nature Medicine)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이 기간에 코로나19에 감염된 48만6149명과 감염되지 않은 190만 명의 증상을 비교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는 감염되지 않은 사람보다 탈모 위험이 4배 높았다. 코로나19 감염자의 후각장애 위험은 6.5배, 재채기 위험은 2.8배, 사정 곤란 위험은 2.6배, 성욕 감퇴 위험은 2.4배, 숨 가쁨 위험은 2.2배였다. 

영국의 과학 전문지 '란셋'(Lancet)엔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의 22%가 스트레스ㆍ쇼크 또는 외상성 사건 후에 발생하는 탈모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감염 후의 탈모는 휴지기 탈모일 가능성이 크다.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스트레스로 인해 많은 성장기 모발이 휴지기 상태로 일찍 전환하는 것이 원인이기 쉽다는 것이다.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염증 증가도 탈모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코로나19 감염 후 모발은 2~3개월 지나면서 빠지기 시작해 최장 6개월까지 지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 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