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윤석열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연합뉴스/신화통신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축하 서한을 교환하고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 박진 외교부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오후 양국에서 각각 열린 수교 축하 공식 행사에서 양국 정상의 축하 서한을 대독했다.
 
윤 대통령은 축하서한을 통해 "한중 관계가 1992년 (한중) 수교 이래 30년 간 다양한 분야에서 비약적으로 발전해 왔다"고 평가했다. 또 "지난 3월 25일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논의한 대로, 한중 양국이 상호 존중과 호혜의 정신에 기반하여 미래 30년간의 새로운 협력 방향을 모색하기를 희망하고, 그 과정에서 한중 관계가 그간의 양적 성장을 넘어 질적으로 한층 발전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이를 위해 (양국 간의) 고위급 교류를 활성화하고, 공급망을 비롯한 경제안보, 환경, 기후변화 등 실질적 협력 분야에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 성과를 함께 달성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라며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 측의 건설적인 역할을 희망하면서, 향후 30년의 한중관계 발전을 위해 시 주석을 대면해 협의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진핑 주석 역시 "한중 양국이 오랜 기간 우호적 교류를 이어 온 이웃국가로서 수교 이래 30년 간 호혜적 협력을 통해 개방과 포용을 견지하면서 전방위적으로 관계를 발전시켜 왔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대변혁과 세기의 팬데믹(코로나)이 교차하는 중대한 시기에 한중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단결,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윤 대통령과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수교 30주년을 새로운 출발점으로 하여 내실 있는 우호를 다져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