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 대구시

관련사진보기

 
대구시가 국방부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경상북도는 후속조치에 착수하는 등 통합신공항 이전 밑그림이 그려졌다.

대구시는 18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은 군공항과 민간공항을 동시에 이전하는 국내 첫 사례로 군공항은 대구시가 주관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민간공항은 국토부가 주관해 사전타당성 조사를 수행하는 투트랙 방식으로 진행돼 왔다.

대구시는 국방부와 함께 대구 군공항에 대한 현장실사 및 공군, 미7공군, 국토부, 외교부 등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소음피해를 최소화하는 최적의 활주로 위치와 방향을 결정하고 현장 실사를 거쳐 한국군부대 시설 규모 및 배치계획 수립과 미군시설 이전 소요를 반영했다.

기본계획은 오는 2030년까지 11조400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기존 군공항 부지보다 약 2.3배 정도 커진 활주로 2본과 계류장, 엄체호, 탄약고, 유류저장시설 및 건물 700동을 건설한다는 내용이다.

지난 2020년 협의된 공동합의문을 반영해 군위군에는 민항터미널, 영외관사를 배치하고 의성군에는 군부대 정문, 영내관사 및 체육시설을 배치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대구시는 조만간 이런 내용의 기본계획 수립 결과를 국방부에 제출한다. 국방부는 제출한 용역 내용을 바탕으로 기본계획 내용을 검증하고 수정사항을 반영해 합의각서를 작성한다. 이후 빠르면 8월 말경 기획재정부에 기부대양여 심의를 요청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도 대구시가 제출한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군공항 시설과 민항시설의 조화로운 배치를 위한 방안, 최근 증가 추세에 있는 항공 수요, 적정 공항용량 및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구시는 신속한 절차 진행을 위해 오는 9월부터 전략환경영향평가와 문화재지표조사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8월 말부터 군위군과 의성군 주민들에게 기본계획 수립을 설명하기 위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에 대한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도 경북도와 협의할 예정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대구경북 미래 50년 번영의 토대가 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2030년 개항을 목표로 중남부권 물류·여객 중심의 중추공항이 될 수 있도록 특별법 제정과 함께 남은 절차들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부지 위치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부지 위치도.
ⓒ 대구시

관련사진보기

 
경상북도, 현장소통상담실 상시 운영 등 빠른 후속 조치

이처럼 대구시가 통합신공항 기본계획을 수립해 발표하자 경상북도는 현장소통상담실 상시 운영과 전문가 배치 등 빠른 후속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경북도는 우선 공항 이전지역을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하기 위해 논의에 착수하기로 했다.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되면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 지역 내에서는 건축물의 건축 또는 공작물의 설치, 토지의 형질 변경 등이 제한된다.

또 지난 2020년 11월부터 군위와 의성에 설치한 현장소통상담실을 이달 22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상시운영 체제로 전환해 개인별 토지편입 여부 및 보상 절차 등에 대한 상담을 하기로 했다.

특히 주 1회는 법무사와 세무사, 감정평가사 등 전문가를 배치해 소유권 이전, 양도·증여세, 토지보상 등과 관련된 상담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다음달 7일 시군으로부터 추천받은 상공회의소 등 경제단체와 이통장협의회 등 주민단체 대표, 도의회, 지역 주요 언론사 등 70여 명으로 '대구경북신공항 범도민추진위원회'도 출범하기로 했다. 출범식에서는 대구경북신공항 비전 선포와 공항 연계 지역 발전계획을 발표한다.

이후 9~10월에는 군위·의성, 남부권, 북부권, 동해안권에서 주민설명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해 기본계획의 주요내용과 공항과 연계한 권역별, 시군별 발전계획도 발표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군사시설의 특성상 기본계획의 모든 것을 공개해드리지 못해 아쉽지만 공식적인 발표를 통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계획의 큰 틀이나마 말씀드릴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기본계획 이후의 기부대양여 심의, 기본·실시설계 등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완료하고 공사에 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