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집으로 찾아와 진료해주는 것이 고맙다며 기사 제보를 하고 있다.
▲ 백산리 신촌마을에 살고있는 강경종, 손순덕 부부 집으로 찾아와 진료해주는 것이 고맙다며 기사 제보를 하고 있다.
ⓒ 손윤봉

관련사진보기


"저는 요양보호사인데요. 신촌마을에 사시는 어머님이 신문사에 제보를 하고 싶다 하시네요."

지난 12일 신문사로 걸려 온 제보 전화에 백산리 신촌마을을 찾아 강경종(81), 손순덕(76) 부부의 집을 방문했다.

부부를 찾기 전, 어떤 제보인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순덕씨는 "침 맞는 것도, 선상도 좋고, 고맙다", "집으로 직접 찾아와 주는데 안 좋컷어요?"라며 전하고픈 얘기를 꺼내 놓으신 터였다.

짧은 통화 속에서 느껴지는 고마움과 그 마음을 전하려는 따뜻함이 오롯이 전해졌다. 초고령사회 시설이나 병원이 아닌 가정으로 방문하여 한의약 진료를 다니는 한의사 선생과 간호사 선생께 고마움을 전하고 싶으셨던 거다.

오후 4시 50분경. 마침 업무를 마치고 돌아가는 요양보호사 선생을 배웅하던 경종씨와 대문에서 인사를 나눴다.

불편한 다리 때문에 목발을 짚고 계셨지만 환한 미소로 "날이 뜨겁다"며 기자를 집안으로 안내했다.

"먼저, 장애인들한테 신문을 줘서 고마워."

두 부부는 딸과 나이가 같다며 아들 같은 기자에게 얘기를 꺼내 놓았다 "장애인연합회에서 연락이 왔었어. 신문 보내 준다고", "공짜로 장애인들한테 신문을 주잖아. 고마워", 순창신문이 지역발전위원회에 선정된 후 소외계층구독료 지원사업으로 제공되는 신문을 말하며 "거 신문에 제보 바란댔잖아. 그래서 전화한 거여"라며 열혈 구독자임을 밝혔다.
 
지난 12일 강경종, 손순덕 부부가 자택에서 진료를 받고 있다.
▲ 한의약 가정방문진료 모습 지난 12일 강경종, 손순덕 부부가 자택에서 진료를 받고 있다.
ⓒ 신성순 요양보호사

관련사진보기

 
"집사람은 허리, 난 어깨에 춤 맞어."

침을 춤으로 말씀하시는 아버님의 얘기가 재밌어서, 한의사 선생이 침 잘 놔주냐고 물었다. "집사람은 5년 전에 다쳐서 목이랑 허리가 안 좋아. 나도 오른쪽 어깨를 다쳐서 불편하고", "집사람은 누워서 침을 맞아. 그리고 우리하고 연대가 잘 맞아"고 말하며 한의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두 선생을 칭찬했다.

그는 이어 "춤을 잘 놔. 여러 가지로 고맙지", "나가서도 춤을 맞아 봤지만 연대가 맞는 사람을 만나야 효과를 보는겨", "선상이 우리랑 아주 잘 맞아"라며 환자와의 유대를 형성하며 혈압과 혈당 체크를 해주는 방문 진료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우리 신 선생 얘기도 꼭 넣어줘."

기자에게 전화를 연결해 준 신성순 요양보호사 선생 얘기다. "젊은 사람이 참 착해. 우리한테 너무 잘 해줘", "어려운 여건에 우리 사정 봐주며 와주니까 너무 고마워. 꼭 고맙다고 전해주고 싶어"라며 주 3회 2시간으로 1시간이 줄었지만, 부부의 사정을 헤아리며 방문을 이어온 선생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돌봄과 생활개선 등 다양한 복지서비스가 필요한 부부와, 노인, 정신질환자 등 사회적약자들이 더 나은 삶을 살아갈 수 있어야 한다. 순창군이 하루빨리 각 사업별 연계체계를 구축하여 보편적 복지를 실행하는 1등 지차체로 거듭나길 바란다.

부부는 "우리 얘기를 들어줘서 고맙다"며 힘껏 손을 흔들어 주었다. 해 질 녘 부부의 밝은 웃음이 노을처럼 번져나갔다.
 
아들같다며 불편한 몸으로 배웅을 해주시며 부부의 얘기를 들어줘 고맙다고 말했다.
▲ 지난 12일 인터뷰를 마친 강경좀 아버님 모습 아들같다며 불편한 몸으로 배웅을 해주시며 부부의 얘기를 들어줘 고맙다고 말했다.
ⓒ 손윤봉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순창신문(주)에도 올라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옥천에서 옥천(순창)으로.. 섬진강 옆 작은 마을에 살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